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5959 0432020102763695959 04 0401001 6.2.0-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52031000 1603752127000

'악마의 바람'에 산불 확산…미 한인 거주지 어바인 6만 명 대피령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렌지카운티의 어바인 인근에서 '악마의 바람'으로 불리는 샌타애나 강풍을 타고 산불이 번지면서 인근 주민 6만 명에게 강제 대피령이 내려졌습니다.

26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어바인 인근 산티아고·실버라도 캐넌에서 이날 오전 '실버라도 파이어'가 발생해 현재까지 약 8㎢를 태웠습니다.

오렌지 카운티는 강풍을 타고 갑작스러운 산불이 발생하자 산불 현장 인근의 어바인 오처드힐스 주민 6만 명을 대상으로 강제 대피령을 내리고, 화재 현장에 500여 명의 소방관을 투입했습니다.

또 산불 현장과 가까운 241번 도로를 폐쇄했고, 긴급 대피소를 설치했습니다.

무엇보다 인구 28만 명의 도시 어바인은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지역이어서 산불 확산에 따라 자칫 한인들의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됩니다.

오렌지 카운티 소방서는 "산불이 주택가를 침범할 수 있다"며 주민들의 즉각적인 대피를 촉구했습니다.

'실버라도 파이어'의 발화 원인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는 이번 산불이 샌타애나 강풍을 타고 순식간에 번졌다고 전했습니다.

샌타애나 강풍은 시에라네바다 산맥에서 캘리포니아주 해안으로 부는 건조한 가을철 바람을 말합니다.

이 강풍은 때로 허리케인급 속도로 부는 데다 바람 방향을 예측하기가 어려워 '악마의 바람'으로 불리기도 합니다.

오렌지 카운티 소방서는 "시속 70마일(112㎞) 속도로 돌풍이 불고 있다는 보고를 받았다"며 "우리의 목표는 산불 확산을 통제해 주택가로 불길이 번지는 것을 막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 기상청은 27일 오후까지 샌타애나 강풍으로 산불이 확산할 우려가 있다며 '산불 적기' 경보를 내렸으며 LA 카운티와 벤투라 카운티의 일부 지역에서는 시속 80마일(128㎞) 강풍이 불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캘리포니아 남부 지역 전력회사인 서던 캘리포니아 에디슨(SCE)은 LA 카운티와 오렌지 카운티 등 6개 카운티의 12만 가구를 대상으로 정전을 시행할 수 있다고 예고했습니다.

또 캘리포니아 중·북부 지역에 전기를 공급하는 퍼시픽 가스 앤드 일렉트릭(PG&E)도 이날 산불 예방 차원에서 36개 카운티 36만1천 가구에 정전 조치를 단행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SDF2020] 지적인 당신을 위한 '미래 생존 키트'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