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5851 1252020102763695851 02 0201001 6.2.0-RELEASE 125 MBC 0 true true true false 1603750698000 1603752783000

故 이건희 회장 내일 발인…이 시각 삼성서울병원

글자크기
◀ 앵커 ▶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장례 절차가 어제부터 시작됐습니다.

오늘도 각계 인사들의 조문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삼성서울병원에 취재 기자가 나가 있습니다.

이덕영 기자, 조문객이 좀 있습니까?

지금 빈소 분위기 어떻습니까?

◀ 기자 ▶

네, 아직 이른 시각이라 본격적인 조문은 시작되지 않았습니다.

이곳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지하 2층에 이틀 전 고 이건희 회장의 빈소가 마련됐는데요.

삼성 측에서 비공개 가족장으로 장례를 조용히 치르겠다고 밝힌만큼 장례식장 전광판에도 이 회장의 부고 소식도 표시를 하지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부고를 들은 정·재계 인사들의 조문 행렬이 어제 밤 늦게까지 이어졌는데요.

다른 빈소와 마찬가지로 조문객은 50명 이내로 제한되고 모두 전자출입자명부를 입력해야 합니다.

어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가족들의 입관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조문이 시작됐습니다.

삼성 전·현직 임원들 뿐 아니라 정의선 현대차 회장, 김승연 한화 회장 등 경제계 인사들이 먼저 장례식장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정치권 인사들의 조문도 잇따랐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등 여야 지도부가 빈소를 찾았습니다.

또,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와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 등 외교사절들도 빈소를 찾아 애도의 뜻을 표했습니다.

다만 일반인의 조문은 오늘도 받지 않을 예정입니다.

고 이건희 회장의 발인은 4일장의 마지막날인 내일 오전 치러지는데요, 장지는 경기 용인시 에버랜드 내 선영이나 수원시의 선영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삼성서울병원에서 MBC뉴스 이덕영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이덕영 기자(deok@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