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5811 1192020102763695811 04 0401001 6.2.0-RELEASE 119 연합뉴스TV 62258191 true true true false 1603751338000 1603751340000

예상대로 팽팽…사전투표는 바이든-미투표자 트럼프 강세

글자크기
예상대로 팽팽…사전투표는 바이든-미투표자 트럼프 강세

[앵커]

미국 대선이 이제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는데요.

사전투표 참여자가 6천만명을 넘으면서 4년 전 대선 전체 투표 참여자의 절반에 육박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여전히 판세는 예측불허인데요.

워싱턴 연결해 대선 관련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이경희 특파원.

[기자]

네, 워싱턴입니다.

[앵커]

사전투표 신기록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사전투표 참여자는 바이든 후보 지지 성향이 뚜렷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고요?

[기자]

네, 경합주를 중심으로 나온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역시 사전투표를 이미 마친 사람들 가운데선 조 바이든 후보 지지세가 뚜렷합니다.

그런데 아직 투표를 안한 사람들 가운데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세가 강해서 결과를 예측하기가 어려운 건데요.

미 CBS방송과 여론조사기관 유고브가 지난 20일부터 23일까지 접전지역인 플로리다, 노스캐롤라이나, 조지아 유권자를 대상으로 한 조사를 보면, 플로리다의 경우 응답자 1천200여명 가운데 49%는 우편투표나 사전 현장투표 등 사전투표를 마쳤다고 답했습니다.

이 중 61%는 바이든 후보를 지지한다고 답해 37%에 그친 트럼프 대통령을 크게 앞섰습니다.

노스캐롤라이나도 조사 대상자 1천여명 중 51%가 사전투표에 참여했고 이 중 61%가 바이든 후보를 지지한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조지아도 응답자 1천여명의 43%가 사전투표를 마쳤으며, 바이든 후보 지지 55%, 트럼프 대통령 지지 43%로 나타났습니다.

그러나 CBS 여론조사를 보면 아직 투표하지 않았다는 응답층에선 트럼프 대통령 지지가 훨씬 더 많았습니다.

플로리다에선 트럼프 대통령 지지가 59%로 바이든 후보를 19%포인트 앞섰고, 노스캐롤라이나에도 58% 대 41%로 트럼프 대통령 지지율이 훨씬 높았습니다.

조지아 역시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한다는 응답이 54%로 바이든 후보를 10%포인트 차로 앞섰습니다.

결국 사전투표 참여자의 여론조사 결과만 놓고서는 대선 때 실제로 누가 우세할지를 예상하기 어렵다는 얘기가 되는데요.

대선까지 남은 7일간 어떤 상황이 벌어질지, 지지층이 얼마나 투표장으로 나올지 등이 변수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결국 일주일 남은 기간 동안 지지자를 얼마나 투표장으로 더 이끄느냐가 관건이 될 것 같은데요.

그래서인가요.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후보는 오늘 모두 핵심 경합주로 꼽히는 펜실베이니아를 찾았다고요?

[기자]

네, 트럼프 대통령은 4년 전 0.7% 포인트 차로 신승을 거둔 대표적 경합주, 펜실베이니아를 찾아 3개 지역을 돌면서 유세를 벌이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시 급속히 확산하고 있는 코로나19와 관련한 언론보도를 가짜뉴스로 치부하면서 선거법 위반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는데요.

그러면서 "우리가 검사를 많이 하기 때문에 확진 사례가 증가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코로나19에 백기를 든 것이란 바이든 후보의 비판도 반박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전혀 아닙니다. 사실 반대로 우리는 아주 잘하고 있습니다. 유럽에서 벌어지고 있는 상황을 보세요. 우리는 끝을 앞두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상원 인준 투표를 통과할 것으로 보이는 에이미 코니 배럿 대법관 임명 행사를 저녁에 백악관에서 개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예정대로 대선 전에 보수 대법관 체제를 구축하게 되는 건데요.

앞서 배럿 판사를 지명하는 대대적인 백악관 행사 이후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 의회 인사들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는데 오늘 또 비슷한 행사를 여는 것입니다.

바이든 후보는 조금 전 갑작스럽게 펜실베이니아 체스터 지역을 찾았습니다.

당초 오늘 공개 유세 일정이 없다고 밝혔다가 트럼프 대통령이 집중 유세를 벌이고 있는 펜실베이니아 주를 뒤늦게 방문한 건데요.

이번 주 조지아, 플로리다 등 경합주를 중심으로 유세에 나설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금까지 워싱턴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