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5715 0112020102763695715 01 0101001 6.2.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50613000 1603750687000

하태경 "정의당은 김정일 조문 주장한 통진당의 후신…찔리는 모양"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지영 기자]
머니투데이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26일 오후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을 마친 후 나서고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조문을 놓고 정의당과 설전을 벌인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정의당을 향해 "정의당이 심상정 대표를 지우고 싶은 모양"이라며 "심 대표의 김정일 조문 발언을 부정한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의당은 하늘에서 뚝 떨어진 당이 아니라 김정일 조문 주장한 통진당의 후신"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하 의원은 "정의당이 심 대표 발언을 부정하면서까지 자신의 과거를 전면 부정한다"며 "김정일 사망 당시 심 통진당 공동대표는 김정일 조의, 조문을 주장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오늘 정의당에서는 당시 김정일 조문 주장한적 없다고 한다. 북한을 생지옥으로 만든 사람은 조문하고 대한민국 경제 살린 사람은 조문하지 않는다고 하니 찔리는 데가 많은 모양"이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김정일 사망 4일 전 창당한 당시 통진당은 심상정, 이석기, 유시민을 중심으로 한 각 세력이 연합해 만들었다. 그래서 대표도 3명이었고 그 중의 한 사람이 심 대표였다. 언론에서 정의당의 전신을 통진당이라고 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고 언급했다.

하 의원은 "당시 통진당의 공동대표였던 심 대표는 우리 정부에 김정일 조문을 요구했고 이는 감출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하 의원은 "물론 외교적 견지에서 김정일 조문 주장할수 있다. 그 자체를 문제삼는 것은 아니"라며 "이건희 회장을 북한보다 더 적대시하는 그들의 균형되지못한 가치관을 문제삼는 것"이라고 짚었다.

하 의원은 전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과거 김정일 조문하자고 했던 정의당이 이건희 회장 조문은 안 하겠다고 한다"며 "세계에서 제일 못사는 나라 만든 김정일보다 세계 일등기업 만들어 못사는 나라 잘사는 나라로 탈바꿈시킨 경제 리더의 삶이 더 가치 없다고 판단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김동균 정의당 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정의당이 북한 김정일 위원장의 조문은 가자면서 이건희 회장의 조문은 안 간다고 했다는데, 김정일 위원장이 사망하던 2011년 12월 당시 정의당은 존재하지 않았다"며 "색깔론에 이건희 회장의 조문 문제까지 갖다 붙이는 것이야말로 고인 모독"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사망한 2011년 12월 당시 정의당의 전신인 통합진보당 심상정·이정희 공동대표가 정부에 조의 표명을 촉구했었다. 당시 심 대표는 "김 위원장은 6·15, 10·4 선언 등 정상회담과 선언을 함께 했던 북한의 지도자"라며 "격에 맞춰 국제적 상례에 따라 조의를 표하는 것이 도리"라고 주장했다.

정의당은 이 회장의 부고와 관련해 수석대변인 명의 논평으로 조의를 표했지만 김종철 대표를 비롯한 대표단 조문은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지영 기자 kjyou@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