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5620 0022020102763695620 03 0301001 6.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49901000 1603750186000

"돈 출처 증명하라"…오늘부터 서울 집 사기 까다로워진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투기과열지구·조정대상지역에서 집을 구입하려면 자금조달계획서를 내야 한다.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택을 거래할 때 제출하는 자금조달계획서가 오늘(27일)부터 확대 시행된다. 기존에는 투기과열지구·조정대상지역 등 규제 지역일 경우 3억원 이상일 때, 혹은 비규제지역일 경우 6억원 이상일 때만 제출했지만 이날부터는 규제지역의 모든 거래에서 자금조달계획서를 내야 한다.

이런 내용을 담은 ‘부동산 거래 신고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이 지난 20일 국무회의를 통과하고, 대통령 재가와 공포를 거쳐 이날부터 시행된다. 현재 투기과열지구는 서울과 경기도 과천, 성남 분당, 광명, 인천 일부 지역, 대구 수성구, 세종 등 48곳이다. 조정대상지역은 수도권 대부분 지역과 대전⋅세종⋅청주 일부 지역 등 69곳이다.

자금조달계획서에는 매수인이 금융기관 예금액이나 부동산 처분 대금, 증여·상속, 주식·채권, 금융기관 대출액(주택담보대출·신용대출), 기존 전세자금 등 임대 보증금을 적어야 한다. 이 중 투기과열지구에서 집을 사는 경우 각 항목에 대한 증빙 자료도 함께 제출해야 한다.

자금 출처 증빙이 까다로워지면서 주택 매매가 더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국토교통부는 이번 제도 변화로 부동산 불법행위 조사 체계가 한층 더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