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5467 0962020102763695467 05 0506001 6.2.0-RELEASE 96 스포츠서울 34413990 false true true false 1603749249000 1603749258000

'손흥민 헤딩 결승포+10호골' 토트넘, 번리 1-0 격파 [현장리뷰]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손흥민이 27일 오전 5시(이하 한국시간) 랭커셔카운티 번리 터프 무어에서 킥오프한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번리 원정 경기에서 선제골을 넣은 뒤 에릭 라멜라와 포옹하고 있다. 번리 | 장영민통신원



[번리=스포츠서울 장영민통신원·김용일기자] 그야말로 원샷원킬이다.

토트넘 손흥민(28)이 지난시즌 ‘70m 원더골’ 상대였던 번리를 제물로 리그 8호 골이자 시즌 10호 골을 쏘아올렸다. 손흥민은 27일 오전 5시(이하 한국시간) 랭커셔카운티 번리 터프 무어에서 킥오프한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번리 원정 경기에서 해리 케인, 루카스 모우라와 공격 삼각 편대로 선발 출격, 0-0으로 맞선 후반 31분 헤딩 선제 결승포를 터뜨렸다.

상대 거친 압박과 단 한 차례 유효슛도 기록하지 못한 토트넘. 어려운 흐름을 깬 건 이번에도 ‘손.케인’ 듀오다. 후반 31분 에릭 라멜라가 차 올린 코너킥 때 케인이 문전에서 상대 수비를 뒤로 끌고나오며 머리로 연결했다. 이때 손흥민이 재빠르게 달려들어 재차 머리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 골로 손흥민은 커리어 최단기 두자릿수 득점에 성공했다. 지난 2015년 여름 토트넘에 입성한 이후 잉글랜드에서만 6번째 시즌을 맞이한 그는 종전 가장 빠르게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한 건 지난 2019~2020시즌이다. 당시 공식전 20경기(EPL 14경기.챔피언스리그 5경기.리그컵 1경기) 만인 2019년 12월8일 번리와 EPL 경기에서 시즌 10호 골을 터뜨렸다. 이번 골로 손흥민은 첫 ‘가을 두 자릿수 득점’이자 단 9경기(EPL 6경기.유로파리그 3경기)만에 10골(EPL 8골.유로파리그 2골)을 채웠다. 더불어 EPL에서만 8번째 골로 도미닉 칼버트-르윈(에버턴·7골)을 제치고 EPL 득점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스포츠서울

번리 | 스포츠서울 장영민통신원



토트넘은 전반 초반부터 번리의 타이트한 압박과 거친 수비에 고전했다. 특히 지난해 번리를 상대로 70m 원더골을 터뜨린 손흥민은 최근 오름세를 반영하듯 상대 집중 견제에 시달렸다. 전반 10분엔 수비수 토비 알데르베이럴트가 번리 애슐리 반스와 공중볼 다툼 중 팔꿈치에 눈을 맞아 출혈이 발생하기도 했다. 지혈한 뒤 붕대를 감고 뛰었다. 번리는 토트넘의 뒤숭숭한 분위기를 틈 타 특유의 선굵은 역습으로 받아쳤다. 전반 20분 반스가 한 차례 왼발 슛으로 골문을 갈랐는데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예리한 코너킥을 앞세워 반격했다. 손흥민은이 전반 22분 상대 골키퍼 킥 실수를 낚아채 드리블하다가 반칙을 얻어냈다. 그러나 벤 데이비스의 프리킥은 크게 벗어났다. 손흥민의 움직임이 살아나자 번리 수비는 압박 수위를 높였다. 토트넘은 좀 더 간결한 패스로 번리 수비 뒷공간을 노렸지만 여의치 않았다. 전반 토트넘은 유효슛은 단 1개도 만들어내지 못했다. 오히려 번리가 역습을 통해 3개의 유효슛을 기록했는데, 토트넘 수문장 휴고 요리스 골키퍼가 실수 없이 잡아냈다.

후반 들어서도 ‘0의 균형’은 쉽게 깨지지 않았다. 번리가 공격 속도를 끌어올리면서 토트넘을 압박했다. 주제 무리뉴 토트넘 감독은 후반 11분 첫 교체 카드를 꺼냈다. 모우라를 빼고 에릭 라멜라를 투입, 공격진에 변화를 줬다.

스포츠서울

번리 | 장영민통신원



하지만 토트넘은 여전히 해법을 찾지 못했다. 한템포 빠른 측면 크로스도 번리의 투지넘치는 수비에 번번이 걸렸다. 후반 17분 오른쪽 풀백 맷 도허티의 전진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페널티 아크 오른쪽에서 크로스를 시도했으나 역시 수비 방어에 걸렸다. 오히려 번리가 위협적인 롱패스를 앞세워 유의미한 장면을 지속해서 양산했다. 후반 26분 코너킥 상황에서는 수비수 제임스 타코우스키가 공격에 가담해 결정적인 헤딩 슛을 시도했다. 공이 요리스 손을 벗어났는데, 골문 앞에 서 있던 케인이 머리로 걷어냈다.

반격에 나선 토트넘은 후반 29분 토트넘은 가장 좋은 기회를 잡았다. 손흥민이 재빠르게 번리 수비 뒷공간을 파고들었고 탕귀 은돔벨레의 침투 패스를 이어받았다. 빠르게 드리블공을 잡아 오른발 슛을 시도했다. 그러나 이마저도 상대 수비에 걸렸다. 하지만 그의 집념은 결국 결실을 맺었다. 후반 31분 라멜라가 차올린 코너킥 때 케인이 머리로 연결한 공을 재차 달려들어 머리로 받아넣어 골망을 흔들었다. 올 시즌 손흥민과 케인의 9번째 합작 골이다. 이로써 둘은 EPL 통산 29골을 합작하면서 로베르 피레스-티에리 앙리, 다비드 실바-세르히오 아게로와 역대 공격 듀오 합작골 부문 공동 2위에 올라섰다. 역대 1위 프랭크 램파드-디디에 드로그바(36골)와 7골 차이다.

스포츠서울

번리 | 장영민통신원



손흥민의 헤딩으로 균형을 깬 토트넘은 이후 번리 반격을 제어했다. 한 골 차 신승을 따내면서 리그 3승(2무1패)째 승점 11을 기록하며 중상위권 도약에 발판을 놓았다.

kyi048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