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5454 0532020102763695454 04 0401001 6.2.0-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03749100000 1603749153000

사고치는 비서실장, 수습하는 트럼프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장성주 기자

노컷뉴스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비서실장의 "코로나19 대유행을 통제하지 않겠다"는 발언으로 논란이 일자 수습에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유세를 위해 방문한 펜실베이니아주 앨런타운에서 '코로나19 통제를 포기한 것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니다. 전혀 아니다. 완전히 (사실과) 반대"라고 밝혔다.

앞서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은 전날 CNN과 인터뷰에서 "우리는 (코로나19) 대유행을 통제하지 않겠다"고 말해 비판을 받았다.

최근 미국에서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최다 기록인 8만명을 넘은 상황에서 나온 발언이기 때문이다.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는 "(바이러스에) 패배했다는 백기를 흔든 것"이라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후보의 발언에 대해 "백기를 흔든 건 그(바이든 후보)"라며 "그는 삶에 대한 백기를 흔들었다. 그는 지하실을 떠나지 않는다. 한심한 후보"라고 맞받았다. 바이든 후보가 코로나19 확산 이후 외부 행사를 피해 자택에서 사회적 거리두기하는 모습을 비꼰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우리는 정말 잘하고 있다"며 "우리는 완전히 모퉁이를 돌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발언이 메도스 실장의 첫 번째 '사고'가 아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한 다음날 주치의는 트럼프 대통령의 상태가 아주 좋다고 공식 발표했지만, 메도스 실장은 그의 상태가 매우 우려스럽다고 취재진에게 말해 트럼프 대통령의 분노를 샀다.

한 트럼프 캠프 참모는 CNN방송에 "메도스가 또 일을 망쳤다"며 "우리가 모멘텀을 좀 만들 때마다 메도스가 인터뷰로 망쳐놓는다"고 말했다.

메도스 실장은 전날 발언의 취지가 백신과 치료제 확보에 무게를 둔 것이라고 해명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