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5263 1112020102763695263 03 0303001 6.2.0-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47228000 1603747231000

LG화학 2대 주주 국민연금, 물적분할 찬성? 반대?

글자크기

27일 주총 관련 수탁자책임위

의결권 자문사들은 대체로 '찬성'

개인 입김 세진 의결권 경향은 변수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연금이 LG화학(051910) 물적 분할과 관련한 주주 공식 입장을 내놓는다. LG화학은 오는 30일 개최될 임시 주주총회에서 분할안이 통과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주를 이루지만 기존 개인 주주의 불만이 큰데다 최근 국민연금의 의결권 행사 기준이 깐깐해진 탓에 찬반 결정에 관심이 모아진다.

2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국민연금은 27일 LG화학 물적 분할 안건을 두고 수탁자책임위원회를 개최한다. 국민연금은 LG화학의 지분 34.17%를 보유한 지주사인 LG와 특수관계인에 이어 지분 10.20%를 보유한 2대 주주다. 나머지 50% 이상 지분은 1% 미만 외국인과 기관, 개인 투자자들이 보유하고 있다. LG화학이 주총에서 회사 분할 안건을 승인받으려면 출석 주주의 3분의2, 발행주식 총수의 3분의1 이상 동의가 필요한데 현재까지는 무난한 통과가 예상된다. 하지만 기존 주주들의 불만이 큰 상황에서 국민연금이 공식적으로 반대 의견을 밝힐 경우 향후 경영부담이 커질 수 있어 업계에서는 국민연금의 결정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의결권 자문사들은 LG화학의 물적 분할에 대해 대체로 찬성 의견을 밝혔다. 글래스루이스는 분할로 설립되는 LG에너지솔루션이 LG화학의 100% 자회사가 되는 만큼 경제적 영향이 없을 것으로 보고 찬성을 권고했고 ISS는 배터리 독립법인 신설이 다양한 자금 조달 방안을 활용할 수 있게 된다며 찬성했다. 한국상장사협의회도 “인적 분할을 원하는 주주들의 불만도 있으나 중장기적으로 기업가치 제고에 기여할 단순 지배구조 개편으로 판단한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국민연금 수탁자책임위원회에서 독립적인 결정을 내리긴 하나 주요 자문사들의 의견을 무시할 수는 없다는 점에서 찬성 의견을 낼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다. 다른 자산운용사들 역시 대체로 찬성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크진 않지만 반대 가능성도 남아 있다. 국내 의결권 자문사 서스틴베스트는 LG화학의 배터리사업부 물적 분할에 대해 “회사가 택한 물적 분할 후 기업공개(IPO) 방식은 지배주주에게 일방적으로 유리한 결과를 초래해 소수 주주의 가치를 훼손할 위험이 상당하다”며 반대했다. 특히 국민연금 인수합병(M&A)과 관련해 대체로 개인 투자자의 손을 들어주는 듯한 결정을 내리고 있는 점은 변수다. 수탁자책임위원회는 지난달 29일 삼광글라스와 이테크건설·군장에너지의 분할 및 합병안을 안건으로 한 주주총회에 앞서 주주가치 훼손 우려를 이유로 분할 및 합병 계획에 반대한 바 있다. 지난 12일에는 쌍용양회의 우선주 유상소각 방식, 액면 감액 방식의 감자안에, 13일에는 한국가스공사 감사선임 안에도 반대의사를 밝혔다. LG화학은 개인 주주들의 불만을 달래기 위해 총력전에 나선 상태다. 14일 3년간 주당 최소 1만원을 배당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고 분기 기준 사상 최대인 3·4분기 실적을 앞당겨 발표하기도 했다. /양사록기자 sarok@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