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5262 0432020102763695262 04 0401001 6.2.0-RELEASE 43 SBS 62258191 true true false false 1603747126000 1603747208000

'美 대선 D-8' 사전투표 6천만 명↑…승부 예측 불가

글자크기
<앵커>

미국 대선을 8일 앞두고 벌써 6천만 명이 넘는 유권자들이 사전투표를 한 걸로 집계됐습니다. 사전투표만 놓고 보면 바이든 후보가 앞설 것 같지만, 아직 투표 안 한 사람들의 대답은 또 많이 달라서 아직은 승부를 예측하기가 어려워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김윤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지금까지 사전투표를 마친 미국 유권자는 모두 6천100만 명, 미국 CBS 방송이 핵심 경합주의 사전투표자들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바이든 후보가 더 많은 지지를 받은 걸로 나타났습니다.

플로리다와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는 각각 61%, 조지아주에서는 55%가 바이든 후보를 지지한다고 답했습니다.

그런데, 미투표자를 상대로 한 조사에서는 결과가 정반대로 뒤바뀌었습니다.

플로리다주 59%, 노스캐롤라이나주 58%, 조지아주 54%의 응답자가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했습니다.

아직 승부를 예측하기는 힘들다는 이야기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일 경합주 현장 유세에 힘을 쏟고 있습니다.

코로나19 통제를 포기했다는 백악관 비서실장의 말에 대한 파문이 커지자 사실과 다르다며 직접 수습에 나섰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백악관 비서실장 말은)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완전히 반대입니다. 우리는 코로나19 대응을 잘하고 있고, 위기를 벗어나는 중입니다.]

바이든 후보는 방역수칙을 지키기 위한 차량유세와 화상유세에 집중하며 차별화 전략을 이어 갔습니다.

[바이든/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 : 우리가 오늘 보고 있는 모든 위기들, 모든 혼란, 고난과 역경, 이래서는 안 되는 것들입니다.]

미국 코로나19 상황이 연일 최악으로 치달으면서 코로나19 대응 문제가 대선 막판 쟁점으로 한층 더 부각되고 있습니다.
김윤수 기자(yunsoo@sbs.co.kr)

▶ [SDF2020] 지적인 당신을 위한 '미래 생존 키트'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