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5194 1252020102763695194 02 0201001 6.2.0-RELEASE 125 MBC 0 true true false false 1603746422000 1603932374000

"검사 술 접대 사실로 확인"…인사 조치 없이 근무 중

글자크기
◀ 앵커 ▶

수사지휘권을 발동할 때, "라임의 김봉현 씨에게 접대받은 검사가 라임 사건 수사를 주도했다는 의혹이 일부 사실로 확인되고 있음"이라고 법무부가 밝혔는데요,

감찰 결과 정말이었고, 심지어 검사와 김봉현 씨가 복도에서 마주쳐 깜짝놀랐다는 진술까지 받았다고 추장관이 말했습니다.

이 검사는 아무 조치 없이 지금도 근무중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임현주 기자입니다.

◀ 리포트 ▶

법무부 종합감사에 나온 야당 의원들은 수사지휘권 발동의 부당함을 거듭 지적하며 추미애 장관에 포문을 열었습니다.

[윤한홍 의원/국민의힘]
"(이렇게 무례하게 '중상모략'이라고 했는데. 이런 (김봉현) 옥중 편지를 가지고 수사지휘권을 행사하면서 윤석열 총장을 내보내려고 했지만 윤 총장 사퇴 안 한다고 했습니다.)"

추 장관은 그러나 제기된 의혹에 '많은 증거들이 확보돼 조사가 이뤄지고 있고, 일부 사실로 드러나고 있다'며 맞섰습니다.

특히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폭로대로 술접대 검사 중 1명이 라임 수사팀에 참여한 것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추미애/법무부 장관]
"강남 술집에서 고액의 향응을 받은 검사가 바로 이 사건 수사팀장으로 투입되어서 복도에서 마주쳤다. 깜짝 놀랐다. 아는 척하지 말라고 하더라고 되어 있고요. 감찰 결과 사실로 확인이 되고."

'검사 술접대' 관련 정황도 김 전 회장의 지난달 '옥중 폭로' 훨씬 이전인 지난 4월, 검찰이 알고 있었을 거란 의혹에도 힘을 실었습니다.

추 장관은 의혹을 받는 검사들이 즉각 업무에서 배제되지도 않은 걸로 파악됐다며,

어느 보고 단계에서 이런 의혹이 은폐됐는지 수사와 감찰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신동근 의원/더불어민주당-추미애/법무부 장관]
"(4월 이후에 이 검사들이 수사에서 배제됐습니까?) 계속 수사를 하다가 그 후에 1년 보직을 받은 지 1년 기준으로 전보 조치를 했기 때문에 그 후에는 금융위 파견을 나갔었습니다. 해당 검사는. (언제 나갔었습니까?) 8월 인사에서."

술 접대 이후 라임 수사팀장을 맡았던 걸로 지목된 A검사는 별다른 인사 조치 없이 여전히 외부 기관에서 근무 중입니다.

MBC뉴스 임현주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임현주 기자(mosqueen@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