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5162 0372020102763695162 04 0401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62258191 false true false false 1603746310000 1603746319000

[인더머니] 美 흑인, 4년전 대선과 달리 적극 참여...바이든 유리할 듯

글자크기

2016년 흑인 투표율, 20년만에 감소…민주당 패인

트럼프 반감·인종차별 항의시위 등 영향 흑인 참여 큰폭 증가

헤럴드경제

[A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11월 3일 미국 대선을 앞두고 4년전 대선에서 투표에 불참했던 미국 흑인들의 사전투표 참여가 크게 늘었다.

26일(현지시간) CNN 방송은 흑인 유권자들이 2016년 대선 때보다 훨씬 더 높은 비율로 투표장으로 몰려들고 있다고 보도했다.

구체적으로 대선일 2주 전인 지난 20일 기준으로 조지아주에서 사전 투표에 참여한 흑인은 60만명으로 4년 전 대선 때 29만명의 배를 넘었다.

메릴랜드주는 같은 기준으로 1만8000명에서 19만명으로 10배 넘게 증가했고, 캘리포니아주는 흑인의 사전투표 참여가 30만명으로 4년 전 같은 시점의 11만명보다 크게 늘었다.

2016년 대선 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이겼을 때 백인의 트럼프 지지가 원동력이 됐지만 한편으론 민주당 지지 성향이 강한 흑인의 투표 불참 역시 큰 요인이 됐다는 평가를 받았다. 당시 1200만명의 흑인이 투표에 참여하지 않았다는 분석도 있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흑인 투표율은 꾸준히 상승해 2012년 66.2%까지 올랐지만 4년 전 대선 때는 59.6%로 20년 만에 처음으로 하락했다. 2008년과 2012년 대선은 흑인인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민주당 후보로 출마한 선거였다.

흑인은 민주당의 핵심 지지층으로 꼽힌다. 워싱턴포스트와 ABC방송이 이달 초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흑인 유권자에게서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는 92%의 지지를 얻어 8%인 트럼프 대통령을 압도했다.

이렇다 보니 민주당은 흑인 투표율 제고에 상당히 공을 들이고 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의 부인인 미셸 오바마 여사는 지난 8월 한 행사에서 미국의 기초선거구당 2명꼴로 밀려 2016년 대선에서 졌다고 한 뒤 “우리는 그 결과를 안고 살아왔다”며 투표 참여를 호소했다.

올해 흑인의 투표 참여가 증가한 것은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백인을 중시하는 정책을 편다는 인상을 주면서 백인 우월주의 집단이 활보하는 등 소수인종 사이의 소외감이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유행 와중에 백인에 비해 유색인종의 피해가 컸다는 불만도 요인이 된 것으로 보인다.

특히 미네소타주의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를 비롯해 올 들어 공권력에 의한 흑인 사망사건이 집중 조명을 받으면서 미전역의 인종차별 항의시위로 번진 것도 흑인의 투표 참여를 촉진한 것으로 해석된다.

WP는 민주당은 4년 전 대선 때 뺏긴 중서부 노동자의 지지를 탈환하는 데 관심이 있지만 실제로는 다른 인종의 투표에 대선이 달려있을지 모른다며 이는 2016년 대선 때 투표하지 않은 흑인이라고 말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