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4959 0512020102763694959 06 0601001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46000000 1603746022000 related

여전히 그리운 '마왕' 신해철, 오늘 6주기…코로나19에도 팬 추모 지속

글자크기
뉴스1

故 신해철/사진공동취재단 © News1 권현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고(故) 신해철이 세상을 떠난지 어느덧 6년 시간이 흘렀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상황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온라인상에서 팬들의 추모가 이어질 예정이다.

27일 고 신해철의 팬커뮤니티인 크롬포에버 측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세로 인해 유튜브에 고인의 생전 공연 영상 등을 게재하며 추모한다.

또한 팬들은 경기 성남시에 위치한 신해철거리 홈페이지와 팬커뮤니티 등을 통해 '마왕' 신해철을 향한 여전한 그리움을 담은 편지를 게재하며 애도의 뜻을 표하고 있다.

한편 고 신해철은 지난 10월17일 서울의 S병원에서 장 협착증 수술을 받은 뒤 가슴과 복부 통증으로 인해 입원과 퇴원을 반복하던 중 그 달 22일 병실에서 심정지로 쓰러졌다. 이후 심폐소생술을 받고 혼수상태로 서울아산병원으로 후송된 신해철은 곧바로 장절제 및 유착박리술을 받았으나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수술 5일 만인 10월27일 오후 저산소 허혈성 뇌손상으로 생을 마감했다. 이후 유족들은 S병원 K원장을 상대로 의료과실치사 소송을 내며 수년간 기나긴 싸움을 펼쳤다.

신해철은 1988년 MBC '대학가요제'에 그룹 무한궤도로 출전해 대상을 받은 뒤 솔로가수로도 인기를 얻었다. 그는 1992년 록밴드 넥스트를 결성했다. 신해철은 가수 생활 동안 '그대에게' '슬픈 표정하지 말아요' '도시인' 등 무수한 히트곡을 탄생시켰다.
seunga@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