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4928 0432020102763694928 04 0401001 6.2.0-RELEASE 43 SBS 63182444 false true false false 1603745903000 1603746019000

또 사고 친 비서실장…트럼프 "코로나 포기 안 했다" 수습 진땀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의 확산을 통제하지 못할 것이라는 메도스 미국 백악관 비서실장의 발언 파장이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응을 절대 포기하지 않았다며 수습에 나섰습니다.

트럼프 캠프에서도 대선 목전에 확진자가 8만 명을 넘는 시기에 메도스 실장이 또 사고를 쳤다며 불만스러워하는 분위기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26일 유세차 펜실베이니아주 앨런타운을 찾았다가 '코로나19 통제를 포기한 것이냐'는 취재진 질문을 받고 "아니다. 전혀 아니다. 사실 반대다. 완전히 반대"라고 말했습니다.

전날 메도스 실장이 CNN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팬데믹을 통제하지 못할 것이다. 우리는 우리가 백신, 치료제, 완화조치를 확보한다는 사실을 통제할 것"이라고 말했다가 사실상 코로나19 대응 포기를 인정한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았습니다.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도 곧장 백기를 흔든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후보의 '백기 발언'에 대한 질문에 "아니다. 백기를 흔든 건 그다. 그는 삶에 대한 백기를 흔들었다. 그는 지하실을 떠나지 않는다. 그는 한심한 후보"라고 역공을 시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정말 잘하고 있다. 우리는 완전히 모퉁이를 돌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김용철 기자(yckim@sbs.co.kr)

▶ [SDF2020] 지적인 당신을 위한 '미래 생존 키트'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