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4863 1112020102763694863 04 0403001 6.2.0-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44718000 1603744726000

말실수한 바이든 “조지가 4년 더 하면”

글자크기

트럼프 캠프 “조지 W. 부시와 헷갈려” 공격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당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으로 잘못 언급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바이든 후보는 이를 곧바로 고쳤지만 트럼프 캠프 측은 고령인 바이든 전 부통령의 판단 능력을 문제 삼는 기회로 삼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조 바이든이 어제 나를 조지라고 불렀다. 내 이름을 기억할 수 없었던 것”이라며 “가짜뉴스 카르텔은 덮어주느라 여념이 없다!”고 적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전날 열린 화상 행사에서 “우리는 어떤 나라이고 싶은가? 조지, 아 조지가 4년 더 하면”이라고 했다. 그는 “트럼프가 재선되면 우리는 다른 세계에 있게 될 것”이라고 뒤이어 고쳤다. 이를 두고 공화당 스티브 게스트 신속대응국장은 트위터에 “바이든이 트럼프 대통령을 조지 W. 부시와 헷갈렸다”는 문구와 함께 영상을 올렸다. 어린 시절부터 말 더듬는 습관이 있었던 바이든 후보는 잦은 말실수가 약점으로 꼽힌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