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4476 0182020102763694476 08 0801001 6.2.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39104000 1603739173000

[삼성전자] 8K로 찍고 8K로 본다…갤럭시가 띄운 `뉴노멀 무비`

글자크기
매일경제

삼성 갤럭시 S20 단편 영화 하트 어택(Heart Attack)촬영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가 '갤럭시 S20 울트라'로 촬영한 단편영화 '하트 어택(Heart Attack)'을 지난 5일 온라인을 통해 공개했다.

'하트 어택'은 갤럭시 스마트폰의 뛰어난 카메라 기능을 강조하는 'Filmed #withGalaxy' 글로벌 단편영화 프로젝트 중 첫 번째 작품이다. 충무로의 떠오르는 신예 이충현 감독과 주연으로 이성경 배우가 참여했다. 또 '뷰티 인사이드'(2015), '아가씨'(2016), '럭키'(2016), '독전'(2018) 등을 통해 남다른 미장센과 신선한 스토리텔링을 선보인 용필름이 제작에 참여해 작품 완성도를 한층 높였다. 특히 '하트 어택'은 영화 본편은 물론 예고편·메이킹 필름·촬영팁 소개·포스터까지 모든 촬영을 '갤럭시 S20 울트라'로 진행했다.

이 감독은 "'하트 어택'은 사랑스러운 반전이 숨어 있는 로맨스 영화"라며 "큰 카메라나 장비로 할 수 없는 앵글이나 움직임들을 '갤럭시 S20 울트라'로 잡아내면서 예전에는 생각할 수 없었던 아이디어들이 떠올랐다. 이 영화에 담긴 촬영 기법들은 스마트폰만 있으면 누구나 한번쯤 따라 하고 시도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갤럭시 S20 울트라'의 다양한 카메라 기능 중 셔터 속도·노출 정도를 사용자가 직접 설정할 수 있는 '프로 동영상 모드'와 흔들림을 최소화해 안정적인 영상 촬영이 가능한 '슈퍼 스테디(Super Steady)'가 가장 많이 사용됐다. 스마트폰만으로 촬영했다는 것을 느낄 수 없을 정도로 밀도 있는 영상미가 특징이다. 기존 촬영 장비 대비 작은 스마트폰이기 때문에 가능한 독특한 촬영 기법과 생동감 넘치는 화면이 담겼다. 개봉일인 10월 5일 저녁 삼성 모바일 트위터 라이브를 통해 시사회가 진행됐다.

매일경제

삼성 8K 영화 `언택트`가 공개된 8K 시네마 현장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참석한 이 감독은 "여러 실험을 시도했다. 특히 스마트폰을 농구공에 부착해서 공중으로 날리며 촬영했던 것이 기억에 남는다"며 "그 장면은 실제 영화용 카메라로는 생각할 수 없는 것이다. 스마트폰이어서 할 수 있었다. 휴대폰이 손상될까봐 조마조마하긴 했지만, 이성경 배우가 실수 없이 한 번에 던졌다가 받아줘서 이미지를 잘 담아낼 수 있었다"고 회상했다.

김상일 촬영감독도 '갤럭시 S20 울트라'로 영화 촬영을 진행한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일반적으로 영화를 찍을 때 다음 컷을 찍기까지 렌즈부터 조명 등 여러 장비를 조정해야 해서 20~30분 걸리는데 스마트폰은 옆에 있는 것을 가져와서 바로 찍으면 돼 편했다"고 말했다. 김 촬영감독은 또 "가장 많이 쓴 효과가 HDR모드다. 빛이 극단적인 상황에서 후반 작업을 통해 조정하게 해줄 수 있는 기능이었다"며 "이런 전문적인 효과가 있다는 것을 발견하기도 했고, 이번에는 여러 스태프가 있었지만 친구 몇 명끼리 손쉽게 영화를 만들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S20'과 '갤럭시 노트20'으로 촬영하고 QLED TV로 감상하는 8K 영화 '언택트'를 10월 16일 공개했다. 8K 영화 언택트는 거장 김지운 감독이 연출과 각본을 맡고 김고은 배우와 김주헌 배우가 주연으로 참여한 단편영화로 도예 공방을 운영하며 브이로그를 즐기는 수진(김고은)과 유학을 떠났다가 3년 만에 귀국한 성현(김주헌)의 연애 이야기를 다룬다. 비대면이 일상화된 뉴노멀 시대를 배경으로 떨어져 있어도 사랑하는 감정까지는 격리할 수 없다는 메시지를 전달한다.

삼성전자는 더 많은 소비자가 '8K로 찍고 8K로 보는'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온·오프라인 채널로 이 영화를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세상에서 가장 작은 극장을 콘셉트로, 서울 연남동과 성수동에 '8K 시네마'를 마련하고 'QLED 8K'의 압도적인 고화질로 영화 '언택트'를 생생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영화 '언택트'는 삼성전자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도 16일부터 감상할 수 있다. 온라인에서는 풀HD 버전으로 우선 공개하고, 8K 버전 영상은 추후 공개할 예정이다.

이 영화는 삼성전자가 선도하는 8K 생태계를 더 많은 소비자가 경험할 수 있도록 기획된 프로젝트로, 대부분 장면을 삼성 '갤럭시 S20'과 '갤럭시 노트20'으로 촬영했으며 QLED 8K TV를 통해 영상에서 사운드까지 생생하게 전달한다. 김 감독은 "새로운 방식의 시도라 부담은 되지만 삼성전자와 함께 본격적인 8K시대를 내딛는 작품을 선보이게 돼 기대가 크다"며 "8K 초고화질로 두 남녀의 감성적인 러브 스토리를 보다 심도 있게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우 김고은은 "8K 화질이 보여주는 특유의 영상미와 심층적인 연기에 주목해 달라"고 당부했으며, 배우 김주헌은 "서로 만날 수 없는 인물들이 벽을 넘어 소통하는 모습이 많은 관객에게 공감을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태식 삼성전자 한국총괄 마케팅 담당(상무)은 "8K로 찍고 8K로 보는 영화 '언택트'를 통해 소비자들이 삼성전자가 주도하는 8K 기술력과 생태계를 일상에서 즐겁게 경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스펙은 플래그십, 가격은 확 낮췄다…프리미엄 가성비 폰 '갤럭시 S20 FE'

매일경제

갤럭시 S20 F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가 9월 23일 온라인을 통해 '모든 팬을 위한 삼성 갤럭시 언팩(Samsung Galaxy Unpacked for Every Fan)' 행사를 열고, 갤럭시 팬이 가장 선호하는 기능을 모두 탑재한 '갤럭시 S20 팬 에디션(Galaxy S20 Fan Edition·갤럭시 S20 FE)'을 공개했다.

'갤럭시 S20 FE'는 팬들의 피드백에 기반해 그간 쌓아온 삼성의 기술력을 발휘해 만든 제품이다. 갤럭시 플래그십 스마트폰의 혁신적인 사용 경험을 더 많은 소비자에게 제공하기 위해 기획됐다. 갤럭시 S20 FE는 세련된 프리미엄 디자인에 올 상반기 출시된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갤럭시 S20'의 부드러운 디스플레이, 인공지능(AI) 기반 카메라, 고사양 칩셋, 대용량 배터리 등 소비자가 가장 선호하는 기능과 성능을 모두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은 "삼성전자는 지속적으로 팬들의 피드백을 듣고 소통하고 있으며, '갤럭시 S20' 출시 후 가장 선호하는 부분, 가장 자주 사용하는 기능, 새 스마트폰에 기대하고 있는 점 등에 귀를 기울였다"며 "갤럭시 S20 FE는 의미 있는 혁신이 담긴 갤럭시 S20 시리즈의 확장 모델로 최고의 갤럭시 스마트폰 경험을 더 많은 소비자가 누릴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외신들은 어려운 경제 상황에 적합한 플래그십 스마트폰, 낮은 가격대에 최고의 가치와 사용 경험을 제공하는 스마트폰이라는 찬사를 보내고 있다. 싱가포르 스트레이츠 타임스(The Straits Times)는 팬데믹발 경기 침체 속에서 합리적인 가격, 선명한 색상과 디테일을 구현하는 플랫 디스플레이, 헤이즈 공법이 적용된 후면 패널 등에 대해 호평했다. 정보기술(IT) 전문지 기즈모도(Gizmodo)는 1000달러를 웃도는 삼성 플래그십 스마트폰의 기능을 상당수 유지하면서도 가격이 단 700달러에 불과하다며, 갤럭시 S20 FE가 제공하는 가치를 높이 평가했으며, 안드로이드 센트럴(Android Central)도 올해 출시된 안드로이드 기기 중 최고라며, 대대적인 성공을 거둬 매년 10월 정기적으로 선보이는 라인업이 되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경제지 포브스는 삼성의 우수한 슈퍼 AMOLED 기술과 결합한 120㎐ 주사율 디스플레이 지원은 이 가격대에서 중요한 차별화 요소가 되며, 디스플레이 경험에 큰 차이를 제공한다고 호평했다.

클라우드 레드·클라우드 라벤더·클라우드 민트·클라우드 네이비·클라우드 화이트로 출시되는 갤럭시S20 FE는 헤이즈 공법으로 마감해 매트하고 고급스러운 촉감을 주는 동시에 지문과 얼룩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했다. 가격은 89만9800원이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