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3607 0182020102763693607 05 0506002 6.2.0-RELEASE 18 매일경제 0 true true false false 1603724403000 1603935613000

언젠가는 깨진다? 영원히 남을지 모를 이동국의 ‘대기록’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프로축구선수’ 이동국(41·전북현대)은 2020년을 끝으로 K리그를 떠나지만, 그의 기록은 영원히 남을 듯하다. 기록이 언젠가는 깨지기 마련이나 이동국의 기록은 후배들에게 높은 벽과 같다.

한국축구의 스트라이커 계보를 잇는 이동국은 K리그의 살아있는 전설이다. 1998년 포항스틸러스에 입단한 그는 광주상무, 성남일화를 거쳐 2009년부터 전북현대에서 활동했다. 베르더 브레멘(독일), 미들즈브러(잉글랜드) 등 유럽 빅리그에서 뛴 경험도 있다.

프로 데뷔 첫 시즌부터 ‘센세이션’을 일으킨 이동국은 ‘K리그 르네상스’의 주인공이었다. 각급 대표팀에 차출되면서 수많은 기록을 세웠다. 프로 세 번째 경기였던 1998년 3월 31일 컵대회 전북현대전에서 마수걸이 골을 터뜨렸던 그는 이후 K리그에서만 227골을 더 넣었다. 총 228골로 K리그 통산 최다 득점 1위다. 역대 K리그에서 200골을 기록한 선수는 이동국이 유일하다.

매일경제

이동국은 한국축구사의 ‘전설’로 남을 것이다. 그는 K리그 통산 네 번의 최우수선수를 받았다. 당분간 깨지기 힘든 대기록이다. 이동국 외에 K리그 MVP 2회 수상자는 신태용 인도네시아대표팀 감독, 1명뿐이다. 사진=MK스포츠 DB


역대 K리그 최고의 외국인 공격수로 평가받는 데얀(대구FC)은 198골로 2위에 올라있다. 데얀이 올해 대구FC에서 9골을 넣고 명예를 회복했으나 이동국의 기록을 넘어설지는 미지수다. 적어도 2~3시즌을 더 뛰어야 하나 데얀은 1981년생이다.

K리그 통산 100득점은 10명뿐이다. 현역 한국인은 132골의 김신욱(상하이선화)만 있지만, 2019년 여름부터 중국에서 활동 중이다.

이동국은 필드플레이어 최고령 출전 및 최다 출전 기록도 보유하고 있다. K리그 통산 547경기를 뛰었다. 그보다 많은 경기에 나간 선수는 골키퍼 김병지(706경기·1992~2015시즌)뿐이다.

그는 18일 광주FC전에 교체로 나가 41세 5개월 18일 기록을 작성했다. 11월 1일 대구FC전을 뛰면, 필드플레이어 최고령 출전 및 최다 출전 기록도 새로 쓰게 된다.

필드플레이어 최다 출전 기록은 당분간 깨지기 힘들다. 현역 선수 중 이동국 다음으로 많은 경기를 뛴 선수는 414경기의 강민수(부산아이파크)다. 이동국과는 100경기 이상 차이가 난다.

이동국의 골 기록은 아시아클럽대항전에도 남아있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서 총 37골(75경기)을 터뜨리며 통산 최다 득점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일곱 번(2009·2011·2014·2015·2017·2018·2019시즌)의 K리그 우승과 두 번(1997-98·2016시즌)의 AFC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경험한 이동국은 수상 이력도 화려하다.

K리그에서 최우수선수(2009·2011·2014·2015시즌), 신인상(1998시즌), 득점왕(2009시즌), 도움왕(2011시즌) 등 그랜드슬램을 달성한 최초의 선수였다. 2호 그랜드슬램 선수는 아직도 탄생하지 않았다. 2011시즌에는 AFC 챔피언스리그 최우수선수 및 득점왕을 받기도 했다.

특히 이동국이 2015시즌에 세운 K리그 최다 MVP 수상 기록은 깨지기 힘들 듯하다. 지금껏 통산 2회 MVP 수상자도 신태용(1995·2001시즌)밖에 없다. rok1954@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