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3346 0372020102663693346 03 0304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20265000 1603720272000

“돈이 무슨 소용”…이건희 편지, 알고보니 가짜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별세한 25일 서울역에서 한 시민이 이건희 회장 별세 관련 속보를 지켜보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지난 25일 타계한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남겼다는 출처가 불분명한 글이 인터넷에서 급속히 확산하는 가운데 삼성전자 측은 “가짜”라고 해명했다.

26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이건희 회장이 남긴 마지막 편지’라는 제목의 글이 확산하고 있다.

이 글은 ‘나의 편지를 읽는 아직은 건강한 그대들에게. 아프지 않아도 해마다 건강 검진을 받아보고, 목마르지 않아도 물을 마시며, 괴로운 일이 있어도 훌훌 털어버리는 법을 배우며, 양보하고 베푸는 삶도 나쁘지 않으니 그리 한 번 살아보라’는 조언으로 시작한다.

이어 ‘돈과 권력이 있다해도 교만하지 말고, 부유하진 못해도 사소한 것에 만족을 알며, 피로하지 않아도 휴식할 줄 알며 아무리 바빠도 움직이고 또 운동하라’고 적혀있다.

중반에는 ‘내가 여기까지 와보니 돈이 무슨 소용이 있는가? 무한한 재물의 추구는 나를 그저 탐욕스러운 늙은이로 만들어 버렸다. 내가 죽으면 나의 호화로운 별장은 내가 아닌 누군가가 살게 되겠지, 나의 고급 차 열쇠는 누군가의 손에 넘어가겠지’라며 한탄하는 듯한 내용이 담겼다.

해당 글에 대해 삼성 측은 “고인이 쓴 글이 아니다”며 가짜라고 밝혔다.

한편 이건희 회장은 전날 새벽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서 이재용 부회장 등 가족이 지켜보는 가운데 영면에 들었다.

이 회장은 지난 2014년 5월 급성 심근경색으로 서울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 입원한 후 6년간 투병생활을 해왔다.

min3654@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