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2826 0232020102663692826 01 0101001 6.2.0-RELEASE 23 아시아경제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03716541000 1603716560000

추미애 "文 잘 아는데"…서민 "秋 잘 아는데 구라의 달인"

글자크기

"秋 발언 28번째 국회발 거짓말 될 것"

추 장관 "文, 비선 통해 메시지 전달할 성품 아냐"

아시아경제

서민 단국대 교수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한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나라'(조국흑서) 집필진인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해 "국회에서 27번이나 거짓말을 했던 구라(거짓말)의 달인"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추 장관이 국정감사장에서 '내가 문재인 대통령을 잘 안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을 두고 비꼬아 비판한 것이다.


서 교수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추미애는 자신이 문재인 대통령을 잘 안다며 문 대통령이 총선 후 윤 총장에게 했다는 말, 즉 '임기를 지키며 소임을 다하라'는 윤 총장의 국감 발언이 구라라고 단정 지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추 장관은) 카톡 메시지 공개로 거짓말이 드러나도 거짓말이 아니라고 우겼던 얼굴이 철로 된 분이다"라며 "저 말은 추 장관의 28번째 국회발 거짓말이 될 확률이 높다"고 지적했다.


아시아경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감사원, 헌법재판소, 법제처 종합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윤 총장은 지난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감에 출석, 사퇴 의사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윤 총장은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으로부터 '수사지휘권도 박탈되는 상황인데 사퇴하라는 압력이 아닌가'라는 질의를 받자 "임기는 국민과의 약속"이라며 "어떤 압력이 있더라도 소임을 다하겠다"라고 답했다. 윤 총장의 임기는 내년 7월까지다.


이어 "거취 문제는 아직 임면권자(문 대통령)께서 말씀이 없으시기 때문에"라며 "문 대통령으로부터 메신저를 통해 임기를 완수하라고 당부하셨다"고 덧붙였다.


또 지난해 검찰총장 임명식 당시 문 대통령이 '살아있는 권력도 엄정하게 수사하라'는 취지로 당부한 것에 대해서는 "그때뿐 아니라 지금도 여전히 (문 대통령이) 같은 생각이시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같은 윤 총장의 발언에 대해 추 장관은 26일 열린 국회 법사위 법무부 등 종합 국감에서 반박했다.


추 장관은 "제가 당 대표로 대통령을 접할 기회가 많이 있었고, 그분의 성품을 비교적 잘 아는 편"이라며 "절대로 정식 보고라인을 생략한 채 비선을 통해 어떤 메시지나 의사를 전달하실 성품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자리에서 그런 확인 안 되는 말을 고위 공직자(윤 총장)가 한 것은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