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1060 1182020102663691060 03 0301001 6.2.0-RELEASE 118 오마이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07074000 1603707306000

위태로운 후계자 남기고 떠난 이건희... 욕심이 빚은 불행

글자크기

[김종성의 히,스토리] 삼성그룹 수성 이건희의 명과 암

오마이뉴스

▲ 1978년 해외사업추진위원회에 배석한 이건희 회장. ⓒ 삼성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이 78세를 일기로 25일 세상을 떠났다. 2014년 5월 10일 호흡 곤란과 심장마비 증세로 병상에 누운 지 6년 5개월 만의 일이다.

그간 삼성이 이재용 부회장 중심으로 운영돼 왔기 때문에 이건희 회장의 별세가 당장에 커다란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지금의 체제가 정상화되는 과정에서, 또 상속 문제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한층 더 국민의 주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재용 체제는 이병철 체제, 이맹희 과도 체제, 이건희 체제에 비해 취약하다. 그룹의 규모나 세계적 위상과 달리 그룹 총수의 정통성은 그 어느 때보다도 위태롭다.

지난 4년간 이재용 부회장은 삼성 총수로서보다는 국정농단 및 불법승계 당사자로 세상에 더 많이 비쳤다.

명(明)

창업자 이병철 초대 회장의 3남인 이건희는 일제강점기 막판인 1942년에 출생해 연세대 상학과 및 와세다대학 경제학과를 거쳐 조지워싱턴대학에서 경영학 석사를 수료한 뒤 삼성그룹에 입사했다. 이때가 1966년 24세 때 일이다.

그 뒤 37세 때인 1979년에 그룹 부회장이 되고 1980년에 중앙일보 이사가 되고 1981년에 한일경제협회 부회장이 됐다. 이렇게 차기 총수의 지위를 굳혀나간 그는 1987년 11월 아버지의 별세로 그룹 총수직을 잇게 됐다. 6월항쟁으로 '87체제'에 들어선 직후 '이건희 체제'가 출범한 것이다.

아버지의 창업을 발판으로 이룩한 것이기는 하지만 이건희 시대에 삼성은 비약적인 성장을 기록했다. 1993년에 29조 원이었던 그룹 매출액이 그가 쓰러지기 직전인 2013년에는 380조 원으로 급증했다. 대한민국 정도 되는 국가의 1년 예산과 맞먹는 매출액을 올리는 초대형 기업이 된 것이다.

20년간의 화폐가치 변동을 반영해야 하지만 29조와 380조라는 두 수치만으로도 삼성에 대한 그의 기여도를 짐작할 수 있다. 그의 아버지 시대에 삼성은 한국 1위였지만, 그의 시대에 삼성은 한국 1위를 넘어 세계적 기업이 됐다. 아버지의 창업에 이은 그의 수성(守成)은 성공적이었다는 평을 들을 만하다.

정통성 시비

하지만 이건희의 경영에 명(明)만 있었던 것은 아니다. 암(暗)도 적지 않았다. 아들 이재용보다는 덜하지만 그 역시 정통성 문제를 안고 살았다.

반드시 장남이 승계해야 한다는 법은 없으므로 그가 셋째 아들인 것 자체는 문제 될 것이 없었다. 하지만 1966년 삼성 사카린 밀수 사건의 여파로 아버지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고 큰형 이맹희(1931~2015, CJ그룹 이재현 회장 아버지)가 대리경영을 하다가 쫓겨난 뒤에 후계자가 됐기 때문에 그는 '폐세자'인 이맹희를 항상 의식하지 않을 수 없었다.

이용우 전 중앙일보 기자의 <삼성가의 사도세자 이맹희>에 따르면 쫓겨난 이맹희는 생명의 위협을 느끼며 여기저기서 도피 생활을 했다고 한다. 그런데 이 폐세자는 그룹의 압력을 받기만 한 게 아니라 그룹에 압력을 가하기도 했다. 삼성의 내막을 언론에 공개하기도 했고 동생 이건희와 상속문제를 놓고 법적 분쟁을 벌이기도 했다.

재벌체제와 비슷한 원리로 작동했던 왕조체제에서는 폐세자가 언제라도 반군 수장이 될 수 있었다. 이맹희가 세상을 떠난 것은 2015년이고 이건희가 쓰러진 것은 2014년이므로 삼성이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는 그 화려한 시기에도 이건희는 큰형의 존재와 자신의 정통성을 항상 의식하지 않을 수 없었다.
오마이뉴스

▲ 2012년 1월 12일, CES 2012에 참관한 이건희 회장. ⓒ 삼성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밀수 사건 뒤에 이맹희에게 맡기고 2선으로 퇴진했던 이병철이 이맹희를 내쫓고 경영 일선에 복귀한 데에는 부자(父子)의 갈등이 중요한 요인으로 작용했다. 대리경영 시기의 이맹희는 지독한 일벌레였다. 그는 과도한 의욕을 보여 임원들과 충돌하고 직원들의 원성을 샀다. 호(號)가 호암인 이병철은 <호암자전>에서 "(그룹을 맡겨봤더니) 그룹 전체가 혼란에 빠졌다"라고 말했다.

이병철은 2남 이창희와 관련해서는 "(본인이) 복잡한 대(大)조직을 관리하는 것보다는 알맞은 회사를 건전하게 경영하고 싶다고 희망"했다고 말함으로써 2남의 '그릇 문제'를 거론했다. 그런 뒤 3남 이건희와 관련해 이렇게 말했다.
건희는 일본 와세다대학을 졸업하고 미국 조지워싱턴대학 유학 후 귀국을 하고 보니 삼성그룹의 전체 경영을 이어받을 사람이 없음을 보고 그룹 경영의 일선에 차츰 참여하게 되었다. 본인의 취미와 의향이 기업 경영에 있어 열심히 참여하여 공부하는 것이 보였다.
- <호암자전> 중에서

이맹희 사태 이후 후계자 공백 상태에서 이건희가 경영에 점차 참여하며 열심히 공부하고 일하는 모습이 마음에 들었다는 것이다. 이병철은 "이 계승이, 삼성의 확고부동한 새로운 발전의 계기가 되고 기틀이 되기를 간절히 바라며 3남 건희를 계승자로 정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처럼 아버지의 전폭적 신임을 받기는 했지만, 이건희는 큰형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었고 병상에 눕기까지 항상 갈등을 겪어야 했다. 그런 가운데서도 이건희는 그룹의 몸집을 불려놓는 데 성공했다. 재벌체제를 지탱해주던 보수 권력이 87체제 하에서 도전에 직면하고 1997년 외환위기로 동아시아 기업들이 위기에 처하는 속에도 그런 성과를 이룩했으니, 이건희의 수성이 대단했다고 평가하지 않을 수 없다.

하지만 그 수성이 삼성 주주들의 이익과 직결된 것은 아니었다. 생산직과 사무직에서 피땀을 바친 삼성 노동자들의 몫이 정확히 분배되지도 않았다. 자신의 혈세로 운영되는 정부가 삼성을 특혜 지원하는 것을 오랫동안 지켜봐온 국민들에게도 이익이 제대로 돌아가지 않았다.

삼성 하면 '무노조'가 연상되는 데서도 느낄 수 있듯이 삼성은 노동자들에게 인색한 모습을 보였다. 이런 기업이 국민과 노동자와 주주의 희생 및 협력으로 벌어들인 것을 자발적으로 공정하게 나누리라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이다.

암(暗)

분배 문제에 더해 암(暗)으로 거론될 만한 것들은 더 있다. 그중 하나는 이건희가 아버지 시절의 경영 적폐를 그대로 계승했다는 점이다. 그가 그룹 총수가 된 1987년 이후 한동안 보수 정치권력은 민중혁명을 막겠다는 일념으로 토지공개념 도입 같은 경제민주화를 추진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같은 인물들이 이 시기에 경제민주화를 외치며 노태우 정권에서 두각을 보였다.

보수 정권까지도 경제민주화의 중요성을 절감하던 때였으므로, 삼성그룹 신임 총수 이건희도 얼마든지 이런 흐름에 대처할 수 있었다. 하지만 그가 경제민주화를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는 점은 1995년부터 이재용 불법승계 작업을 전개한 사실에서도 드러난다. 그런 작업의 결과로 나타난 것이 2015년 제일모직-삼성물산 합병과 이재용 후계체제의 완성이다.
오마이뉴스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5일 오후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도착해 차량에서 내리고 있다.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상속세나 증여세를 피하면서 그룹을 자식에게 넘겨주는 재벌의 악습을 이건희는 87체제 하에서 거리낌없이 전개했고, 결국 이 때문에 아들 이재용이 검찰과 법원을 자주 출입하게 됐다. 삼성뿐 아니라 다른 재벌들에도 해당되는 말이지만, 경제민주화라는 시대적 대세를 지각하지 못하고 기업을 자식에게 물려주겠다는 재벌의 욕심이 빚어낸 불행이다.

이런 공과를 남겨둔 상태에서 이건희 회장은 눈을 감았다. 그의 과(過)는 쉽게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김종성 기자(jkim0815@naver.com)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