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1036 0242020102663691036 01 0101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63665584 false true false false 1603707183000 1603707191000

[이건희 별세]안철수·손학규·심재철, 이건희 빈소 방문해 조문

글자크기

안철수 대표 "기업가 출신으로 고인의 삶 기리러 왔다"

손학규 "앞으로도 삼성이 한국을 일류국가로 만드는 데 힘써 달라"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정치권 인사들의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 방문이 이어지고 있다.

이데일리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6일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를 방문해 조문했다.(사진=공지유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6일 오후 6시30분께 이 회장 빈소에 도착해 조문했다. 안 대표는 조문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은 정당대표 이전에 새로운 도전과 창업을 통한 혁신을 꿈꾸던 기업가 출신으로서 왔다. 고인의 삶을 기리러 왔다”며 “고인은 세계 흐름에 대한 안목 그리고 혁신과 도전정신은 기업뿐만 아니라 우리 정치와 정부가 본받아야만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로 인해 아마 포스트 코로나 곧 다가올 것”이라며 “이럴 때 대한민국 대표기업으로서 거기에 제대로 적응하고 잘 버텨내는 좋은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삼성 경영진에 당부하기도 했다.

앞서 빈소를 방문한 심재철 전 의원은 조문을 하지 못하고 발길을 돌렸다. 심 전 의원은 “조문객이 많아 문상을 하지 못하고 간다”며 “우리 경제를 살린 중요한 귀빈이어서 조문 온 것”이라고 말했다.

손학규 전 의원도 빈소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삼성뿐만이 아니라 삼성을 기초로 해서 우리나라가 세계일류국가로, 선진시킨 장본인”이라며 “항상 세계를 보고 미래를 보고 끊임없이 혁신하고. 그 과정에서 사람을 중시하며 기술개발을 중시했던 우리가 가야할 길 제대로 보여주신 분”이라고 치켜세웠다.

이어 “앞으로도 삼성이 대한민국을 세계 최고 일류국가로 만드는데 더욱더 힘써주시기를 바라고 우리 국가가 일한 선진기술개발, 산업개발에 뒷받침이 되는 역할을 해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손 전 의원은 개인적으로 이 회장과 인연은 없다고 했다. 그는 “경기도지사를 하면서 삼성이 경기도에 가장 큰 기업이었고, 이재용 부회장을 통해서 나름대로 적극적으로 지원을 했다”며 “삼성, LG, SK 등 대기업은 그 기업대로 커나가고, 중소기업은 더욱더 열심히 뒷받침하고. 소상공인 자영업자도 뒷받침해서 우리가 모두 함께 잘사는 경제, 함께 잘사는 나라가 돼야 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