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0684 0512020102663690684 01 0109001 6.2.0-RELEASE 51 뉴스1 63351457 false true false false 1603705707000 1603705716000

정총리, 스위스 부통령에 유명희 WTO 사무총장 선거 지지요청

글자크기

27일 선호도 조사 종료…전원합의로 사무총장 선출

정총리 "유명희, 통상 전문성과 리더십 갖춘 최적임자"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오후 5시부터 20분간 스위스의 기 빠믈랭(Guy PARMELIN) 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WTO 사무총장 선거에서 우리 후보 지지를 요청했다(국무총리실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주평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오후 5시부터 20분간 스위스의 기 빠믈랭(Guy PARMELIN) 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WTO(세계무역기구) 사무총장 선거에 당선되도록 지지를 강력하게 요청했다. 스위스에는 WTO 본부가 있다.

정 총리는 "보호무역주의 확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전례 없는 도전에 직면한 WTO를 하루빨리 개혁하고 다자무역체제를 복원하기 위해서는 취임 첫날부터 전력을 다해 대응할 수 있는 통상 전문성과 리더십을 갖춘 유 후보가 사무총장 최적임자"라고 역설했다.

이에 빠믈랭 부통령은 "한국과 스위스가 개방경제와 규범에 기반한 자유무역체제를 지향해온 국가라는 공통점이 있다"며 "한국의 유 후보는 WTO 개혁에 필요한 리더십 등 자질과 역량을 충분히 갖추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양측은 Δ코로나19 관련 방역·보건 협력 Δ한-EFTA 개정 문제 Δ고위급 교류 등 양국 간 현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하고 긴밀하게 협력하기로 했다.

한편 유 본부장은 응고지 오콘조-이웰라(66) 전 나이지리아 재무장관과 함께 WTO 사무총장 선출 최종라운드에 올라 경합 중이다. WTO는 164개 회원국을 대상으로 27일까지 두 후보 중 누구를 선택할지 최종 선호도 조사를 진행한 후 컨센서스(전원합의제)로 11월7일 전에 차기 사무총장을 선출할 계획이다.

정 총리는 유 후보의 WTO 사무총장 선거 지지 확보를 위해 27개국에 서한을 발송하고, 지난 일주일간 콜롬비아·스리랑카 등 5개국과 전화 통화를 했다. 총리실은 우리 후보의 WTO 사무총장 선출을 위해 마지막까지 가능한 모든 지원을 계속할 예정이다.
jup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