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0439 0102020102663690439 04 0401001 6.2.0-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603704387000 1603704672000

“우리 시청 35살 청소부가 시장에 당선됐어요”

글자크기
서울신문

마리나 우드고드스카야 러시아 포발리키노 시장/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의 한 시골마을에서 청소부가 시장 선거에 당선됐다.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모스크바에서 동쪽으로 300마일(약 480㎞)가량 떨어진 포발리키노의 니콜라이 록테프(58) 시장이 지난달 시장 선거에서 재선에 도전했다.

그는 30가구에 전체 주민이 242명에 불과한 작은 마을의 시장이지만 자신 외에는 선거 출마자가 없자 시청을 청소하던 35세 여성 마리나 우드고드스카야에게 출마를 제안했다.

록테프는 앞서 시청 보좌관과 공산당 당원 등에게 출마를 요청했으나, 모두 손사래 쳤다. 우드고드스카야는 록테프의 당선을 위한 일종의 들러리였다.

그는 당연히 당선될 것으로 생각했고, 우드고드스카야는 당선을 생각하지 않았다.

상상하지 못했던 대반전, 청소부가 당선

록테프는 여유롭게 선거에 임했다. 마을이 워낙 작아 유권자와 후보가 서로를 잘 알다 보니, 광고나 공보물 등 별다른 선거운동도 하지 않았다.

선거 결과 청소부 출신 우드고드스카야가 62%를 얻어 시장에 당선됐고, 록테프는생각 못 했어 34%의 지지를 얻는 데 그쳤다.

한 주민은 “록테프가 일을 잘했지만, 내성적이어서 사람들과 대화하지 않았다. 우리에게 관심을 쏟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주민은 “우드고드스카야의 당선은 마을 사람들이 그녀를 알고 좋아할 정도로 마을이 작기 때문”이라고 해석했다. 록테프가 속한 통합러시아당에 대한 저항이라는 해석도 나왔다.
서울신문

포발리키노 시장 집무실/NYT(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드고드스카야는 당선 직후 “선거에 출마할 사람이 필요하다고 해서 출마했을 뿐”이라며 “사람들이 실제로 나에게 투표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다”고 당황해했다.

낙선한 록테프는 “나는 시장으로서 필요한 모든 것을 했고, 우리 마을에는 별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우드고드스카야는 시장 취임 선서를 했고, 월급도 2만9천 루블(한화 약 42만원)로 2배가량 늘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