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3690106 0042020102663690106 01 0101001 politics 7.1.4-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3703185000

이번엔 추미애 작심 발언..."'대통령의 임기 보장' 윤석열 발언 부적절"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임기 지켜달라 당부…소임 다할 것"

법무부 국감서 다시 논란…추미애 "부적절했다"

윤석열 "장관 부하 아니다"…정치적 중립 강조

추미애 "부하라는 표현 생경…총장, 법무부 소속"

[앵커]
지난주 대검찰청 국정감사 때 윤석열 검찰총장은 작심한 듯 소신 발언들을 쏟아냈습니다.

그런데 이번엔 나흘 만에 다시 국감장에 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곧장 반격에 나섰습니다.

문 대통령이 임기를 보장했다는 뜻을 전했다는 윤 총장의 발언은 선을 넘은 부적절한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이경국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2일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

윤석열 검찰총장은 민주당에서 사퇴하라고 했을 때도 문 대통령은 임기를 지켜달라 당부했다는 상당히 이례적인 발언을 내놨습니다.

대통령이 임기를 보장한 만큼 흔들림 없이 소임을 다하겠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윤석열 / 검찰총장(지난 22일) : (총선 이후) 민주당에서 사퇴하라 이런 얘기가 나왔을 때도 (대통령께서) 적절한 메신저를 통해 흔들리지 말고 임기를 지키면서 소임을 다하라고….]

이 발언은 나흘 뒤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자연스럽게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추미애 장관은 대통령의 고유 권한과 관련해 윤 총장이 공개 발언을 한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비판했습니다.

[추미애 / 법무부 장관 : (대통령이) 비선을 통해 메시지나 의사를 전달하는 성품은 아닙니다. 이런 자리에서 확인 안 되는 얘기를 고위공직자로서 하는 건 대단히 부적절했다….]

민주당 안에서도 윤 총장의 이른바 임기 보장 발언은 실체가 불분명하다는 게 중론입니다.

추 장관의 작심 발언은 윤석열 총장의 부하 발언과 관련해서도 나왔습니다.

앞서 윤 총장은 국감장에서 검찰총장이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라며 정치적 중립을 강조했는데,

[윤석열 / 검찰총장(지난 22일) : 법리적으로 보면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닙니다. 부하라면 검찰총장이란 직제를 만들 필요도 없고요.]

추 장관은 윤 총장의 '부하' 표현 자체가 익숙하지 않다며 의도성이 짙은 것으로 봤습니다.

이러면서 검찰총장은 법무부에 속한다는 점은 분명히 했습니다.

[추미애 / 법무부 장관 : 정부조직법 그리고 검찰청법에 명시된 바에 따라 법률상 정확하게 검찰총장은 법무부 소속 청으로서….]

이와 함께 윤 총장이 퇴임 후 정치를 하기 위해 자신의 가족 관련 사건 수사를 지연하는 것 아니냐는 여당의 질의에는 그런 측면도 있어 보인다며 일부 수긍하듯 답했습니다.

이번 국정감사에서 민주당은 추미애 장관을, 국민의 힘은 윤석열 총장을 적극 엄호하며 거센 공방을 이어갔습니다.

이 같은 대립은 공수처 설립을 둘러싼 갈등으로 번지며 절정에 달할 전망입니다.

YTN 이경국[leekk0428@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TN 이벤트 참여하고 아이패드, 에어팟 받아 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