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88765 0252020102663688765 01 0101001 6.2.0-RELEASE 25 조선일보 0 true true false false 1603701020000 1603715186000

[영상] 꼬다가 꼬집다가...추미애와 장제원, 가시 돋친 이 대화

글자크기

장제원 “저도 법무부 장관 꿈 키워볼께요”... 추미애 “응원할게요”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26일 국회 법제사법위 종합감사에서 “추미애 선배님께 감사드린다. 추 선배님 말씀대로 정권을 잡아서 비법조인 출신 장관이 되도록 꿈을 키워보겠다”고 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이날 국감에서 장 의원이 “추 장관에 대한 사퇴 여론이 높다”고 하자 “의원님도 장관 한 번 해보라”고 했다. 이에 대해 장 의원이 자신의 질의 시간에 추 장관에게 다시 응수한 것이다.

장 의원은 “제가 법무부 장관이 되면 검찰과 충돌하지 않고, 야당과도 관계를 잘 가지고, 국민 여론을 잘 받드는 그런 장관의 꿈을 한 번 키워보겠다”고 했다. 그러자 추 장관은 “예, 응원하겠습니다”라고 대꾸했고, 장 의원은 “어쨋든 국감 받으시느라 수고 많으셨다”고 했다.

장 의원은 “장관 꿈 키워보겠다”고 말하기 전 추 장관에게 추 장관 사퇴 여론이 높다는 각종 여론조사를 들며 “국민이 추 장관에 대해 비판적인 시각을 가지고 있는데 동의하지 않으시죠”라고 물었다. 추 장관은 “동의하지 않는다”고 했다. 장 의원이 “야당에서 장관직 사퇴하라고 하는 점도 동의하지 않으시죠”라고 하자 추 장관은 “뭐라고 하겠느냐”고 했다.

[김정환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