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88512 0912020102663688512 02 0201001 6.2.0-RELEASE 91 더팩트 58659188 false true false false 1603700564000 1603700976000

[속보] 추미애의 반격 "윤석열 발언에 검찰조직 흔들려…대신 사과드린다"

글자크기
더팩트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감사원 등에 대한 종합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이새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총장 발언 반민주주의적…상당히 유감"

[더팩트ㅣ김세정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국정감사 발언을 두고 유감을 표명하며 반격에 나섰다.

26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무부 등 종합 국정감사에 출석한 추 장관은 윤석열 총장의 국감 발언에 대해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윤 총장을 대신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추 장관의 이같은 발언은 앞서 '총장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는 윤석열 총장의 발언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윤 총장은 지난 22일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반발하며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 부하라면 총장 직제를 만들 필요도 없다"고 의견을 밝힌 바 있다.

추 장관은 "이 자리에서 여러 의원들과 국민께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며 "총장이 국민에게 드린 말씀 일부는 바람직하지 않고, 부적절하고, 일부는 심지어 반민주주의적"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상당히 유감이고,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2200명이 넘는 검찰은 지금도 많은 민생사건을 처리하기 위해서 고단한 가운데 매진한다"며 "(윤 총장의) 정치적 발언과 언행, 의혹으로 인해 조직이 크게 흔들리고 있다. 이 순간에도 동요 없이 인권과 정의를 위해 매진해달라"고 했다.

이어 "검찰총장은 특정인만의 총장이 아니다"라며 "개인적인 의리를 앞세우기보다는 모든 검찰 구성원이 적법하고, 정의롭고, 인권적일 수 있도록 가치 구현하는 것을 해줬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더팩트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감사원, 헌법재판소, 법제처 종합감사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이새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관 취임 이후인 지난 1월 이뤄진 검찰 인사를 두고 윤 총장과 논란을 빚었다는 의혹에 대해선 "총장에게 직접 물어봐 달라"며 답변을 하지 않았다. 윤 총장은 앞서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추 장관이 전화로 검사장 인사를 보내라고 했다며 "전례가 없는 일"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추 장관에게 "지난 금요일 윤 총장이 1월 초에 장관 취임식 축하인사 드리러 갔다가 대검찰청 청사 도착 후 장관께서 전화로 인사안을 보내라고 했다고 한다"며 "법무부 검찰국에서 기본적인 안을 가지고 보내면 의견 내겠다고 했더니 청와대에 연락하라고 했다던데 그렇게 말한 적 있냐"고 물었다.

이에 추 장관은 "인사에 대한 의견을 듣고자 한 것"이라고 답했다. 김 의원의 계속된 질의에 추 장관은 "상대방이 있는 것이라 임의로 말씀드리긴 곤란하다"며 윤 총장의 발언을 그대로 써서 받아쳤다.

그러면서 "구체적으로 나눈 대화를 말씀드리는 건 적절하지 않다. 그것이 공직자의 예의다. 상급자와 하급자가 나눈 대화를 아무렇지도 않게 말하고, 경우에 따라 상대방이 있는 건 말하기에 적절하지 않다"며 "윤 총장과 해결을 하라"고 했다.

sejungkim@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