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87652 0232020102663687652 04 0402001 6.2.0-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699318000 1603708536000

"내집 뺏지 마라…" 공사트럭 막아선 코모도왕도마뱀

글자크기

'코모도 구하기 운동' 온라인 확산

아시아경제

리조트 공사트럭 막아선 코모도왕도마뱀. 사진=트위터 @KawanBaikKomod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인도네시아 린카섬의 리조트 공사 트럭을 막아선 코모도왕도마뱀 사진이 SNS에 퍼지면서 개발을 멈추라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26일 비스니스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최근 린카섬 로흐 부아야리조트 공사 현장에서 트럭과 마주한 코모도왕도마뱀 사진이 트위터 등을 통해 확산하고 있다.


해당 사진은 코모도왕도마뱀의 서식지를 인간이 파괴하는 것을 막아야 한다는 공감대를 불러모았다.


아시아경제

코모도왕도마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린카섬에는 1천300마리의 코모도왕도마뱀이 살고 리조트 공사지역은 약 15마리 정도가 자주 출몰하는 곳이다.


이에 온라인을 중심으로 '코모도구하기'(#SaveKomodo) 해시태그 달기 운동이 시작됐고, 리조트 개발허가 취소를 촉구하는 청원에는 34만여명이 서명했다.


코모도국립공원 당국과 지방정부 등은 린카섬 리조트를 쥬라기공원식으로 만들기로 하고 공사를 승인했다.


당국은 "감시인 5∼10명이 공사 기간 코모도왕도마뱀에게 피해가 가지 않게 하기 위해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아시아경제

코모도왕도마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코모도의 좋은 친구'(KawanBaikKomodo)라는 단체는 트위터에 "(논란 발생 후) 당국이 린카섬 공사지역 출입과 사진촬영·배포를 금지했다"며 "코모도 서식지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 대중이 알 수 없게 됐다"고 지적했다.


한편,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이 지정한 '취약종'인 코모도왕도마뱀은 몸길이 평균 2.3m이고 체중은 80㎏ 내외다. 간혹 3m가 넘게 자라 체중이 160㎏에 육박하는 개체가 발견되기도 한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