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86082 0112020102663686082 03 0304001 6.2.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603697074000 1603721645000

故이건희 회장 '비공개 가족장' 어떻게 진행할까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이정혁 기자] 이건희 삼성 회장의 입관식이 26일 오전 9시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서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가족만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당초 입관식은 원불교 관계자들의 입회 아래 원불교식으로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지만 삼성그룹은 원불교식은 아니었다고 전했다.

'비공개 가족장'이라는 방침에 따라 장례식장 로비 전광판에는 이 회장의 부고 알림조차 공개되지 않았다. 하지만 정·재계 인사들을 중심으로 조문 발걸음이 끊이지 않아 제한적으로 조문을 받았다.

이 회장 발인은 28일이다. 장지는 경기 용인시 에버랜드 내 삼성 선영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이건희 삼성 회장/사진=삼성



이정혁 기자 utopia@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