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85381 0022020102663685381 01 0101001 6.2.0-RELEASE 2 중앙일보 0 true true false false 1603696157000 1603703705000

'부하' 생경하다더니…조수진 "우병우에 썼잖나" 秋 "기억없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감사원 등에 대한 종합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출석한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의 키워드 중 하나는 ‘부하’였다.

지난 22일 대검찰청 국감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행사를 비판하면서 “총장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발언한 것이 또 다시 주요 논쟁으로 떠오른 것이다.

오전 질의에서 추 장관은 법무부 장관에게 총장에 대한 지휘ㆍ감독권이 있다고 못박으면서 “부하라는 단어가 생경하다”고 윤 총장 발언의 부적절성을 우회적으로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을 라임자산운용(라임) 로비 수사 지휘라인에서 배제한 것은 “적법한 수사 지휘”였다고 강조했다.

오후 질의에선 “부하라는 단어가 생경하다”는 추 장관 역시 과거에 ‘부하’라는 발언을 사용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은 “바로 이 자리, 2016년 7월에 ‘박연차 게이트 (사건 수사의) 직속상관이 홍○○이고, 핵심 부하가 우병우’라고, 핵심 부하라는 표현을 추 장관이 먼저 썼다”고 말했다. 그러자 추 장관은 “기억은 없지만, 의원이 찾았다니 부정하지는 않겠다”면서 “4년 전의 발언에 대해 제가 이렇다 저렇다 정확하게 말씀을 못 드리겠다”고 답했다.

조 의원이 “기억에 없나, 이건 이 자체로 논란이 많다”고 하자 추 장관은 “이 논란은 검찰총장이 이 자리에서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하는 바람에 의원이 궁금증이 생긴 거죠”라고 대꾸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