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84125 1112020102663684125 06 0602001 6.2.0-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694799000 1603694821000 related

[SE★현장]'산후조리원' 엄지원 "수유·젖몸살 장면, 기대해달라"

글자크기
서울경제


배우 엄지원이 ‘산후조리원’의 관전포인트를 전했다.

26일 오후 tvN 새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박수원 감독과 엄지원, 박하선, 장혜진, 윤박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산후조리원’은 회사에서는 최연소 임원, 병원에서는 최고령 산모 현진(엄지원 분)이 재난 같은 출산과 조난급 산후조리원 적응기를 거치며 조리원 동기들과 성장해 나가는 격정 출산 느와르다.

작품은 경험해 보지 않고서는 모르는 출산에 대한 모든 것을 솔직하고 재치 있게 담아낸 스토리, 탄탄한 연기력과 매력을 겸비한 배우들의 케미스트리, 그리고 박수원 감독의 감각 있는 연출까지 삼박자를 갖춘 작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코미디, 드라마, 미스터리 등 다채로운 장르적 묘미와 함께 100% 사전제작으로 더욱 업그레이드 된 완성도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엄지원은 작품에서 대기업 최연소 상무에서 뜻하지 않게 임신하면서 회사 내 최고령 산모가 되는 오현진 역을 맡았다.

엄지원은 자신이 맡은 조은정 캐릭터에 대해 “뜻하지 않게, 늦은 나이에 엄마가 됐다”면서 “세상의 질서와 다른 엄마들의 질서에 빠지면서 자아와 인간으로 살던 오현진과 엄마 오현진 사이에서 갈등하게 된다. 워킹맘을 대변한다”고 설명했다.

출연 이유에 대해서는 “대본을 재밌게 읽었다. 동시대에 살고 있는 여자 사람으로 모두 공감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으로 작품에 임하게 됐다”며 “코믹 요소가 강한 드라마인데 중간에 스릴러가 깔려 있다. 그러한 포인트들이 좋았다. 또 시대상의 이야기를 할 때 진지하게 작품을 다루곤 하는데, 유쾌하게 풀어내는 점이 마음에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출산과 육아를 전혀 모르는 사람들도 재밌게 볼 수 있는 드라마를 만들자는 게 목표였다”며 “수유, 젖몸살 등을 어떻게 표현할지도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박수원 감독은 엄지원을 오현진 역에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 “현진 캐릭터는 자기 일에 똑 부러지면서 세련되고 일에 있어서 프로페셔널하지만 사랑스러운 이미지면 좋겠다고 했는데 이 문장 자체가 엄지원 배우를 설명하고 있었다”며 “처음 미팅을 가질 때 저희가 엄지원 배우에게 면접 당하는 느낌이 들었다. 그래서 엄지원이 하는 게 맞다는 확신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산후조리원’은 오는 11월 2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이혜리기자 hyeri@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