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83292 0242020102663683292 04 0401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62258191 false true true false 1603693849000 1603693906000

'바이든 대세론'에도…4년전 쪽집게 기관들 "트럼프가 이긴다"

글자크기

4년 전 승패 맞춘 여론조사기관 트라팔가르

"경합주 6곳 중 4곳 트럼프 여론조사상 우위"

바이든 대세론 와중에 일각서 "트럼프 이긴다"

트럼프-바이든, 경합주 지지율 격차 점점 줄어

"샤이 트럼프 주목…승패 속단 아직 이르다"

이데일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현지시간) 테네시주 내슈빌의 벨몬트대에서 열린 마지막 TV 토론에서 공방을 벌이고 있다. (사진=AFP/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이번에도 트럼프가 이긴다.”

미국 대선을 일주일 남짓 앞둔 가운데 예상을 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승리를 점치는 일부 기관들이 등장하고 있다. 여론조사기관 트라팔가르그룹 등이 대표적인데, 이들은 4년 전 트럼프 대통령의 승리를 예측했던 곳이어서 주목 받고 있다.

25일(현지시간) 트라팔가르의 최근 6대 경합주 여론조사 결과를 분석해보니, 4곳에서 공화당 후보인 트럼프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를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대선은 한국처럼 전국 투표에서 한 표라도 더 받는 후보가 당선되는 구조가 아니다. 각 주(州)의 투표에서 승리한 후보가 해당 주에 배정된 선거인단을 모두 확보하는 승자독식제다. 전국 지지율에서 진다고 해도 선거인단을 많이 확보하면 이기는 간접선거 방식이다. 그 중 플로리다주, 펜실베이니아주, 미시건주, 위스콘신주, 노스캐롤라이나주, 애리조나주 등 6곳은 성패를 가르는 주요 경합주로 꼽힌다.

트라팔가르에 따르면 경합주 중 최대 선거인단(29명)을 가진 플로리다의 경우 트럼프 대통령이 48.4%의 지지율로 바이든 후보(46.1%)를 2.3%포인트 앞섰다. 트라팔가르의 여론조사 결과는 ‘대세’와 다르기는 하다. 정치전문 사이트 리얼 클리어 폴리틱스 분석 결과, 플로리다주의 여론조사를 실시한 10개 기관 중 트럼프 대통령의 승리를 점친 곳은 트라팔가르와 라스무센 등 2곳에 불과했다. 다만 경합주 지지율 격차가 점점 줄고 있는 와중에 역전 조사까지 나온 것은 의미가 없지 않다는 평가다.

트라팔가르의 노스캐롤라이나주 여론조사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48.8%로 바이든 후보(46.0%)를 2.8%포인트 제쳤다. 미시건주(트럼프 대통령 46.5% vs 바이든 후보 45.9%), 애리조나주(트럼프 대통령 47.8% vs 바이든 후보 43.8%) 역시 상황은 비슷했다.

트라팔가르는 2016년 대선에서 대다수 여론조사기관들이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의 승리를 점쳤을 때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을 전망했고, 그 예상은 적중했다. 이번 역시 ‘바이든 대세론’이 워싱턴 정가와 뉴욕 월가를 지배하고 있지만, 아직 속단은 이르다는 관측 역시 나온다.

로버트 케헬리 트라팔가르 수석위원은 폭스뉴스에 나와 “대부분 여론조사들은 ‘샤이 트럼프’를 놓치고 있다”며 “보수층은 (진보층과 비교해) 여론조사에 참여하기를 주저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미국 대선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플로리다주에서 여론조사기관 트라팔가르그룹이 실시한 여론조사(10월14일) 결과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48.4%의 지지율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46.1%)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처=트라팔가르그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