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83248 1102020102663683248 03 0306001 6.2.0-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603693800000 1603693830000

전세 이어 ‘월세대란’도 닥쳤다… “비싼 매물도 씨가 말라, 기가 찬 상황”

글자크기
"예년보다 가격이 두 배 가까이 올랐는데도 임대차3법 때문에 월세가 없어요. 정부는 뭘 모르면 정책을 건드리지나 말지, 그야말로 기가 찬 상황입니다"(서울 서대문구 북아현동 S공인 공인중개사)

임대차3법 시행 이후 확산하는 전세난이 월세난으로까지 번졌다. 서울의 전월세 거래 중 월세의 비중이 이미 커졌고, 월세 물건은 빠르게 소진돼 남아 있는 매물을 찾기가 어렵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전세난이 해결되지 않는 한 월세대란 역시 개선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한다.

조선비즈

지난 23일 서울 서대문구 북아현동 ‘힐스테이트 신촌' 단지 전경. 부동산 정보업체 아실에 따르면 이 단지는 전세난이 지난 2개월 동안 전국에서 월세 매물이 가장 급격하게 줄어들었다. /백윤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6일 KB국민은행 월간주택동향에 따르면 9월 서울 아파트 월세지수는 0.8포인트 올라 101.2를 기록했다. 월세지수는 지난해 1월 월세 가격을 100으로 놓고 흐름을 살펴보는 지수다. 2015년 12월부터 집계를 시작한 통계로, 지수가 101을 넘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변동폭(0.8포인트)도 역사상 가장 높은 수치다.

월세가 이렇게 오르는 것은 전월세 거래가 주는 가운데 월세 비중이 커진 결과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서울의 9월 아파트 전월세 거래량은 8353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만2515건에 비해 크게 줄었다. 임대차3법 시행에 따라 전월세 전체 물량이 감소한 결과다.

이런 가운데 전체 전월세 거래량에서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커졌다. 9월 월세 거래량은 2499건으로 전체 전월세 거래의 29.9%를 차지했다. 지난해 25.6%였던 것보다 4.3%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그나마 시중에 있던 월세 매물은 빠르게 소진되고 있다. 비강남권의 경우 전세난이 심화하기 시작한 8월부터 급격히 매물이 소진돼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 부동산 정보업체 ‘아실’에 따르면 지난 23일 기준 강서구의 월세 매물은 194건으로 2개월 전(454건)에 비해 57.3% 감소했다. 은평구 역시 294건에서 149건으로 49,.4% 줄었다. 서대문구도 559건에서 285건으로 49.1%, 구로구가 399건에서 208건으로 47.9% 감소했다.

강남 지역에서는 두 달 전에 비해 아파트 월세 매물이 각각 서초구 32.1%, 강남구 23.4%, 송파구 0.2% 줄었다. 다만 강동구는 오히려 10.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장에서는 전세에 이어 월세 매물도 씨가 말랐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서대문구 북아현동 H공인 대표는 "이 일대 신축 아파트 월세는 씨가 말랐다"고 했다. 그는 "준공 20년 된 두산아파트 전용면적 59㎡가 보증금 4000만원, 월세 110만원에 나와 있다"면서 "이것도 많이 오른 값인데 그래도 전세가 없으니 이런 물건들이 나오자마자 거래되곤 한다"고 했다.

서초구 반포동 D공인 대표는 "집주인이 한번 정한 가격을 4년 동안 못 올린다는 생각을 하는데다 임대차법 때문에 전세도 없어 지금은 월세마저 ‘부르는 게 값'인 최악의 상황"이라면서 "월세 물건도 한두 개 나오자마자 기다리고 있던 수요자들이 바로 거둬가고 있다"고 했다.

실제로 네이버부동산에 따르면 총 991가구인 잠원동 잠원동아 아파트는 26일 기준 매매가 4개인 데 비해 전세는 2개에 불과했고, 월세 물건은 단 하나도 없는 상태다. 인근 신반포8·9·10·11·17·20· 21차 아파트 역시 월세 물건은 전무하다. 전체 1212가구 대단지인 잠원동 신반포4차 아파트 역시 52개의 매매 물건이 있지만 전세는 7개, 월세는 4개뿐이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전세난이 해결되지 않으면 월세 역시 사정이 나아지기 어렵다고 보는 경우가 많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우리나라는 전셋값을 기준으로 월세 임대료를 산정하기 때문에 전세가 없으면 반전세나 월세도 따라갈 수밖에 없다"면서 "전세난이 진정되지 않는다면 월세난 역시 지속될 것"이라고 했다.

이주현 월천재테크 대표는 "원래 매매와 전세에 비해 월세 매물이 많지 않은데 여기다 집주인 실입주 등으로 매물이 더 줄었고, 반드시 이사해야 하는 사람들의 수요는 더 많아지고 있다"면서 "상반기에는 서울 인근에 입주 물량도 일부 있었지만, 앞으로는 그나마도 많지 않아 이미 심각한 현재 상황이 개선되기는 더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백윤미 기자(yum@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