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82322 0372020102663682322 08 0801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61247484 false true false false 1603692569000 1603696948000

‘아이폰12’ 이통사 대리점에서 사면 호갱? [IT선빵!]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쿠팡에서 살까? SK텔레콤에서 살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는 30일 애플 아이폰12의 정식 출시를 앞두고 자급제 구매에 대한 관심이 크게 늘어나고 있다. 아이폰의 경우, 통신사 공시지원금보다 선택약정 25% 할인을 선택하는 소비자들이 많아 굳이 통신사향 제품을 고집할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여기에 롱텀에볼루션(LTE) 요금제를 유지하는데도 자급제폰이 유리하다. 통신사보다는 쿠팡 등 오픈마켓 등을 통한 아이폰12구매가 크게 확대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자급제폰이란 이동통신사를 통하지 않고 제조사 홈페이지, 오프라인 유통채널, 온라인 쇼핑몰 등을 통해 판매하는 스마트폰을 말한다. 구입 후 약정 기간 없이 통신사와 요금을 선택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의미없는 ‘짠물’ 공시지원금…SK텔레콤이 최저아이폰의 경우 소비자의 90%가 공시지원금보다 선택약정 25% 요금할인을 선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시지원금이 유독 ‘짠물’인 탓에 단말기 할인을 받는 것이 의미가 없기 때문이다.

아이폰12는 전작 아이폰11에 비해 지원금이 다소 늘었지만, 매력적인 수준은 아니다. 통신사별 아이폰12의 최대 지원금은 KT 24만원, LG유플러스 22만9000원, SK텔레콤 13만8000원 수준이다.

최대 10만원대에 그쳤던 아이폰11과 비교해서는 지원금 폭이 늘었지만 100만원을 웃도는 단말기 가격을 감안하면 ‘메리트’가 큰 수준은 아니라는 평가다.

아이폰12, 아이폰12 프로의 출고가는 제품 모델별로 107만8000원~173만8000원이다.

헤럴드경제

아이폰12 [출처: 포브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아이폰12, 아이폰미니 [애플 코리아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LTE 요금제 그대로 쓰고파” 자급제 대안으로품질, 가격 논란이 끊이지 않는 5G 요금제 가입을 꺼리는 고객들이 많다. 이에 따라 아이폰12 자급제폰 수요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아이폰12는 애플 스마트폰 중 처음으로 5G폰으로 출시됐다. 아이폰12는 쓰고 싶지만 5G 요금제는 쓰고 싶지 않은 소비자들에게는 자급제폰 구매가 대안이 될 수 있다.

자급제로 구매한 5G폰은 LTE 요금제 가입이 가능하다. 즉 오픈마켓에서 아이폰12를 구매한 후, LTE 요금제로 개통이 가능한 것.

반면 통신사에서 아이폰12를 개통할 경우에는 첫 개통은 반드시 5G 요금제로 가입해야 한다. 5G 요금제 가입 후 LTE 요금제로 변경할 수 있지만 위약금 등의 추가 비용이 발생하는 등 번거로운 절차를 거쳐야 한다.

한편 사전예약부터 아이폰12 자급제폰 품귀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지난 23일 0시부터 쿠팡, 위메프, SSG닷컴 등 오픈마켓에서 진행된 아이폰12 사전예약에선 시작 5분여 만에 초기 물량이 품절됐다.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jpark@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