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81495 0912020102663681495 03 0304001 6.2.0-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691711000 1603691726000

행정수도 이전 기대감…세종 땅값 상승률, 전국 4배 넘었다

글자크기
더팩트

행정수도 이전 기대감 속에 지난 3분기(7월~9월) 세종시 땅값이 4.59% 올랐다. 전국 상승률 1위를 기록했다.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분기 전국 지가 0.95%↑…세종 4.59% 급등

[더팩트|윤정원 기자] 올해 3분기(7월~9월) 세종시 땅값이 4.59% 올랐다. 전국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행정수도 이전 기대감 등으로 전국 평균의 4배 넘게 뛰었다.

26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3분기 전국 지가변동률에 따르면 전국 땅값은 0.95% 상승했다. 전 분기(0.79%) 대비 0.16%포인트 올랐다. 수도권의 지가상승률은 2분기 0.97%에서 3분기 1.10%로, 지방은 0.48%에서 0.70%로 각각 뛰었다.

수도권에서는 서울(1.25%)의 상승률이 가장 높았다. 이어 경기(0.97%)와 인천(0.86%) 순이었다. 지방에서는 세종의 땅값 상승률이 4.59%를 기록하며 전국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전분기 상승률(0.92%)의 4배를 넘는다. 세종의 두드러지는 상승세는 행정수도 이전 기대감에 대한 영향이 큰 것으로 풀이된다. 지방에서는 대전(0.98%)과 부산(0.92%), 대구(0.91%) 등도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시군구별로는 경북 군위(1.81%)가 세종 다음으로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대구·경북 신공항 부지 확정에 따른 개발 기대감으로 해석된다. 경기 과천(1.71%)은 지식정보타운 조성과 주변 공공택지 개발 기대감에 대한 영향으로 상승세를 나타냈다. 하남(1.61%)은 지하철 5호선 연장과 3기 신도시 조성사업 진척으로, 성남 수정구(1.53%)는 제3판교테크노밸리 개발 등의 영향으로 값이 올랐다.

반면 제주 서귀포는 땅값이 0.39% 떨어지며 전국에서 가장 큰 낙폭을 보였다. 코로나19 재확산에다 태풍 등의 영향으로 관광객이 감소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울산 동구(-0.15%)는 조선 등 제조업 경기의 불확실성으로 부동산 경기가 침체하면서 지가가 떨어졌다.

국토부 관계자는 "세종시는 행정수도 이전 기대감 및 주택시장 상승세, 스마트국가산단 조성사업 본격화 등에 따라 투자 수요가 유입됐다"며 "제주도는 관광객 감소, 개발사업 부진, 미분양주택 누적 등에 따라 투자 수요가 줄었다"고 설명했다.

올해 3분기 전체 토지 거래량은 약 87만9000필지, 면적으로는 484.4㎢를 기록했다. 서울 면적의 약 0.8배 규모다. 지난 2분기 대비 9.2%(7만4095필지) 늘었다. 시·도 별로는 세종의 토지 거래량 증가가 두드려졌다. 3분기 세종의 전분기 대비 전체 토지 거래량 증감률은 143.5%로 압도적 상승세를 보였다. 울산(56.6%)과 대구(55.1%), 서울(35.5%)도 상당한 증가폭을 보였다. 반면 대전(-35.5%)과 충북(-23.1%) 등은 전분기에 비해 거래량이 줄었다.

garden@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