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80957 1112020102663680957 03 0309001 6.2.0-RELEASE 111 서울경제 58359492 false true false false 1603691092000 1603691107000

우리은행 이어 국민銀 임원도 코로나 확진, 같은 대학과정

글자크기

은행장 등과는 접촉 안 해

26일 저녁 은행연합회 이사회에 국민·우리은행장 불참

서울경제


KB국민은행의 한 임원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임원은 앞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우리은행 임원들과 같은 대학 최고경영자과정(AMP)을 수강 중으로, 이곳에서 감염이 된 것으로 보인다.

26일 금융권에 따르면 서울 여의도 더케이타워 18층에서 근무하는 국민은행 본점 임원 A씨가 이날 오전 11시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임원은 허인 국민은행장 등과는 접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와 같은 층에 근무하는 직원 140여명 전원은 영등포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진을 받고 있으며 향후 2주간 자가격리 및 재택근무를 할 예정이다.

A씨는 지난 2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우리은행 그룹장 B, C씨와 같은 대학에서 최고경영자과정을 수강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B, C씨 모두 이곳에서 확진자와 접촉한 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우리은행은 이들과 접촉한 임직원을 전수조사해 현재까지 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국민은행은 전 직원에 대해 다른 건물간 이동, 직원 접촉 등을 금지했다. 국민은행은 25일 방역을 실시했고 이날 추가 방역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허인 국민은행장은 혹시 모를 감염 가능성을 고려해 이날 저녁 마포 프론트원에서 열리는 은행연합회 이사회에 참석하지 않을 예정이다. 권광석 우리은행장 역시 참석하지 않는다.

/이태규기자 classic@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