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80937 0722020102663680937 02 0201001 6.2.0-RELEASE 72 JTBC 0 false true true false 1603690920000 1603691305000

"CCTV 찍힌 악랄한 학대 정황"…울산 어린이집 부모의 호소

글자크기
JTBC

[출처-JTBC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울산의 한 어린이집 교사의 아동 학대에 대해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는 국민청원이 올라왔습니다.

청원글을 올린 사람은 피해 아동의 부모입니다.

어제(2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울산 동구에서 발생한 끔찍한 어린이집 학대 사건, 가해 교사는 원장의 딸'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청원인은 6살 아이가 담임교사로부터 장기간 학대를 당해왔으며, 그 담임교사가 원장의 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청원인은 "밥을 잘 먹지 않는다는 이유로 한 번에 밥을 5-6 숟가락씩 억지로 먹이고, 아이가 구역질하는 상황에서도 밥을 삼킬 때까지 아이의 허벅지와 발목을 체중을 실어 밟았다"고 학대 정황을 설명했습니다.

책상 모서리에 아이 머리를 박게 하고, 손가락을 입에 넣어 토하게 하기도 했으며 목을 졸라 숨 막히게 하기도 했다고 밝혔습니다.

어린이집 측에서 CCTV를 보여주지 않으려 했다고도 주장했습니다.

청원인은 "CCTV를 먼저 확인한 원장과 원감이 무릎을 꿇고 죄송하다고 말했다"면서 "영상을 보면 마음이 아프실 것 같다는 등의 이유를 대며 CCTV를 재생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실랑이 끝에 보게 된 CCTV에는 훨씬 더 끔찍하고 악랄한 학대 정황이 담겨 있었다"면서 "아이 엄마는 실신할 지경에 이르러 영상을 끝까지 보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9일 JTBC 뉴스에 보도된 CCTV 영상에는 아이의 다리를 밟는 교사의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아이는 괴로운 듯 표정을 찡그리고 몸이 뒤틀었습니다.

JTBC

[출처-청와대 국민청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당 교사가 원장의 딸이라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청원인은 "CCTV 확인이 끝날 때까지 원장은 가해 교사가 자신의 딸이라는 사실을 알리지 않았으며, 사직하도록 했다는 말만 되풀이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현 어린이집의 운전기사이자 이사장이 원장의 남편이자 가해 교사의 아버지이며, 다른 반을 담당하고 있는 교사도 원장의 조카라는 사실을 나중에 알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청원인은 학대 관련해 은폐 및 회유하려 한 원장과 원감에 대해 철저한 조사와 처벌을 요구했습니다.

또 학대에 노출된 같은 반 아이들에 심리치료를 받게 하고, 보육교사 자격증 취득 및 채용 시 엄격한 자격 요건을 적용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지난 23일 해당 어린이집을 방문해 보육 현장을 확인했습니다.

송 시장은 "어린이집 아동학대를 예방할 수 있도록 어린이집 관리체계를 개선하는 등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울산 경찰은 CCTV를 분석하는 등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JTBC 온라인 이슈팀)

유혜은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