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80778 0512020102663680778 01 0106001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603690874000 1603712157000

강경화 "유승준 비자발급, 앞으로도 허용 않기로 결정"

글자크기

[국감현장] "정부가 관련 규정 검토한 후 허용 않기로 해"

뉴스1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10.26/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민선희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6일 가수 유승준씨의 입국 문제와 관련, 앞으로도 외교부는 비자발급을 허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관련 질의에 이렇게 밝혔다.

강 장관은 "처음에 입국금지를 했을 때 대법원에서 (당시) 외교부가 제대로 재량권을 행사하지 않았다. 그래서 (유씨를) 입국시키라는 취지가 아니라 '절차(적인) 요건을 다 갖춰라'(라는) 외교부 재량권(을) 행사 (하지 않은 것이) 위법하다고 판시한 것"이라며 "정부가 관련 규정(을 검토한 후) 다시 비자발급을 허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또한 안 의원은 지난 19일 재외동포재단 국정감사에서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이 "우리나라 대법원 판결에 의해 입국을 허용하라고 했으면 유씨의 입국은 허용돼야한다"고 말한 것과 관련, 이에 대한 입장을 재차 질의했다.

이에 한 이사장은 "재단은 법과 상식, 대통령의 통치철학, 외교장관의 지휘방침에 입각해 임무를 수행한다"며 "이 중 하나라도 위배되면 이행하지 말라고 (직원들에게) 지시했다. 제 의견과 장관의 지휘 방침이 다르면 제 의견은 의미없다. 강 장관이 방침을 밝혔으니 지난번 제 의견은 이제 의미 없다고 생각한다"고 입장을 번복했다.
freshness410@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