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79151 0232020102663679151 04 0403001 6.2.0-RELEASE 23 아시아경제 62258191 false true true false 1603688973000 1603689011000

바이든 "트럼프, 독재자 포용하면서 우방에겐 해 가해"

글자크기

CBS 인터뷰서 이처럼 밝혀

트럼프 외교정책으로 북한 더 치명적 미사일 갖게돼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정책으로 인해 북한이 더욱 치명적인 미사일을 갖게 됐다고 비판했다.


25일(현지시간) 녹화방영된 CBS 방송 시사프로그램 '60분' 인터뷰에서 바이든 후보는 이처럼 밝혔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독재자를 포용하면서 전통적 우방에는 해를 가했다고도 했다.


이날 그는 미국이 직면한 가장 큰 대외 위협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세계에서 우리가 설 자리가 없어진 것"이라며 국제사회에서의 미국의 위상 약화를 거론하는 과정에서 북한도 언급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해 "그가 무엇을 하는지 보라"며 "그는 독재자를 포용하고 손가락으로 우리 우방들의 눈을 찌른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일어나고 있는 것은 북한이 더 치명적인 미사일을 갖고있고 이전보다 더 많은 능력을 갖춘 상황이라는 것"이라고 덧붙였따.


바이든 후보는 또 이란이 핵무기를 얻을 수 있는 핵분열 물질을 이전보다 더 많이 가지는 상황에 가까워졌다고 말했다.


그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동맹국들이 미국을 믿을 수 없다고 말하며 미국으로부터 뒷걸음치고 있다"며 "그(트럼프)는 우리가 세상을 하나로 만들 수 있게 해준 것에서 멀어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바이든 후보는 지난 15일 ABC 방송과 가진 타운홀 행사에서도 "미국 우선주의는 미국을 혼자로 만들었다"며 "북한은 사용할 수 있는 더 많은 폭탄과 미사일을 갖게 됐다"고 트럼프 대통령을 비난한 바 있다.


이날 바이든 후보는 미국에 가장 큰 위협이 되는 국가는 어디냐는 질문에는 "우리의 안보와 동맹 해체라는 측면에서 현재 미국에 대한 가장 큰 위협은 러시아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가장 큰 경쟁자는 중국이라고 생각한다"며 "미국이 중국과의 관계를 어떻게 다루는가에 따라 무력까지 연관된 더욱 심각한 경쟁에 처하게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