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78801 0562020102663678801 02 02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603688432000 1603689795000

야당 ‘사퇴 요구’에 외려 웃은 추미애 “장관 한 번 해보세요”

글자크기

윤석열 국감서 한 작심발언엔 “선 넘었다”

세계일보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종합국정감사에 출석해 웃고 있는 모습. 뉴시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국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자신의 사퇴를 요구하는 야당 의원의 질의에 오히려 웃으면서 “뭐라고 (답변)하겠느냐”며 “의원님도 장관 한 번 해보십시오”라는 반응을 보였다. 추 장관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앞서 국정감사에서 작심한 듯 쏟아낸 발언들에 대해선 “선을 넘는 발언”이라며 “지휘감독관으로서 민망하고 송구하다”고 말했다.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종합국감에서 추 장관은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야당의 사퇴 요구에 동의하지 않느냐”고 묻자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장 의원이 국민의 50% 이상이 추 장관에 부정적이라는 여론조사 결과를 소개하자 “군 복무를 충실히 마친 아들에 대해 언론이 무려 31만건을 보도했다”며 “무차별 보도하고 여론조사를 한다면 저렇겠죠”라고 쏘아붙이기도 했다.

추 장관은 윤 총장이 지난 22일 국감에서 “법리적으로 검찰총장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며 라임·옵티머스 수사에서 자신을 배제한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이 “위법하다”고까지 한 것과 관련, 이날 “상식적으로 납득되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저도 부하라는 단어가 생경하다”며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할 검찰총장으로서 선을 넘는 발언이 있었다”고도 지적했다.

이어 추 장관은 “대단히 죄송스럽고, 지휘감독관으로서 민망하게 생각한다”며 “이 자리를 빌려 송구하다는 말씀 드린다”고 덧붙였다. 추 장관은 라임 사건 수사 초기 수사정보가 대검 반부패부를 거치지 않고 윤 총장이 직접 보고받은 것을 두고는 “상당히 의심스러운 점이 많아 당연히 법무부 장관으로서 수사지휘권 발동이 적법하고 긴박했다”고 설명했다.

윤 총장이 국감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를 지켜달라’는 뜻을 전해왔다”고 한 것을 두고 추 장관은 “(문 대통령은) 절대로 정식 보고 라인을 생략한 채로 비선을 통해 메시지나 의사를 전달할 성품이 아니다”라며 “이 자리(국감)에서 확인 안 되는 이야기를 고위 공직자로서 하는 것은 대단히 부적절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세계일보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종합국정감사가 정회되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밖으로 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추 장관은 윤 총장이 언론사 사주와 만났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검사 윤리강령에 위배될 여지가 있다”며 “감찰이 진행 중이고 결과가 나오면 보고하겠다”고 전했다. 라임 수사를 이끌던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이 지난 22일 “검찰총장 지휘 배제의 주요 의혹들은 사실과 거리가 있다”며 사의를 표명한 것과 관련해선 “남부지검장도 (라임 사건 연루 의혹이 제기된) 야권 정치인을 보고하지 않은 잘못은 있다”고 반박했다.

국민의힘 윤한홍 의원이 라임·신라젠 사건 등을 수사하던 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합수단) 폐지를 문제삼자 추 장관은 “합수단이 증권범죄에 대한 ‘포청천’으로 알려졌지만, 그게 아니라 부패범죄의 온상이었다”고 맞섰다. 그는 “합수단이 고액 금융사건을 직접 수사해 검사와 수사관, 전관 변호사 등의 유착 의혹으로 논란이 지속됐다”며 2016년 합수단장이었던 김형준 부장검사가 사건관계인으로부터 금품을 받아 구속된 일 등을 거론했다.

추 장관은 “(라임 사태의 핵심인물) 김봉현도 마찬가지”라며 “검사와 수사관에 대한 향응과 뇌물 제공에 대한 비위 보고가 있어 수사 중”이라고 강조했다. 라임 사건의 주범으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은 앞서 옥중 입장문을 통해 야당 정치인과 현직 검사들에게 로비를 했다고 폭로했다. 추 장관은 “강남 술집에서 고액의 향응을 받은 검사가 이 사건 수사팀장으로 투입돼 깜짝 놀랐다는 김봉현의 진술이 감찰 결과 사실로 확인되고 있다”면서 “마녀사냥식 정치인 수사에 대한 국민적 의혹도 감찰과 수사가 병행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