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78425 1082020102663678425 06 0602001 6.2.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true 1603687920000 1603687927000 popular

조혜련 "한 달 수입, 두 아이와 내 등록금 낼 정도...골룸 후회" ('라디오쇼')[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슬 인턴기자] '라디오쇼' 조혜련이 재혼한 남편에 대해 언급했다.

26일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조혜련과 고재근이 출연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명수는 트로트 가수로 데뷔한 조혜련의 신곡 '사랑의 펀치'에 대해 이야기했다. 박명수는 "노래가 나쁘지 않다. 뇌리에 남는다"며 노래를 칭찬했다. 이어 "KBS 컴퓨터에 조혜련을 치면 노래가 나오는데 다 금지곡"이라고 덧붙였다.

조혜련은 금지곡이 된 이유를 "가사가 저속해서"라고 말했다. 박명수는 "가사 저속과 수준 미달"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조혜련은 "이번엔 아니다. 심의 다 통과했다"고 말하며 담당 PD를 안심시켰다.

이어 박명수는 조혜련에게 "두 번째 결혼이냐"며 재혼에 대해 직설적으로 물어봤다. 조혜련은 "그렇다. 오늘도 함께 왔다"라며 유쾌하게 답했다. 박명수는 조혜련의 남편을 보고 "S전자 부회장인 줄 알았다"며 훤칠한 외모를 칭찬했다.

조혜련은 남편을 "좋은 사람이다"라고 설명하며 "하던 일도 제쳐두고 촬영장에 같이 왔다"고 말했다. 이에 박명수는 "일이 없는 거 아니냐. 조혜련만 보고 사는 것이 아니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혜련은 "나를 보고 사는 건 맞지만 수입이 있다. 건강 음료 관련 일을 한다"고 받아쳤다.

이날 방송에서는 조혜련과 고재근의 수입에 대해서도 언급됐다. 뮤지컬 배우 고재근은 "콘서트 이후 한 게 없다. 선불 받은 것도 다 썼다. 행사도 못 하고 공연도 못 하고 방송만 조금씩 하고 있다. 수입이 없다고 봐야 한다"고 말해 코로나 19로 인해 어려워진 경제 사정에 대해 토로했다.

조혜련도 "딸이랑 아들이 다 대학생이고 나도 대학원에 다닌다. 그 학비 밀리지 않고 낼 정도다. 남편의 수입이 많은 도움이 된다. 남편도 생활비를 낸다"라고 말하며 수입을 밝혔다.

과거 골룸 분장으로 유명했던 조혜련은 골룸 분장이 후회된다고 속마음을 밝혔다. 조혜련은 "골룸 분장이 너무 세서 뭘 해도 약해 보인다"라고 전했다. "아이들이 엄마 흉내 낸다며 골룸처럼 다녔다"라며 만감이 교차하는 일화를 털어놨다. "사람들이 '왜 거기까지 했냐'라고 할 때 마음이 그렇다"며 속내를 밝혔다.

그럼에도 조혜련은 "앞으로 코미디언으로서 골룸 그 이상도 가능하다"라며 뛰어난 직업 정신을 보여줬다. "아이들이 다 커서 괜찮다"라고 덧붙이며 웃음을 자아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인스타그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