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77314 0232020102663677314 02 0213001 6.2.0-RELEASE 23 아시아경제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603686293000 1603686389000

일가족 10명 코로나19 확진 … 집단감염 원인은 제사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주철인 기자] 경남 창원에서 집단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원인은 무증상 확진자가 제사에 참석해 가족 간 전파로 확산한 것으로 파악됐다.


최영철 창원시 안전건설교통국장은 26일 기자회견을 열고 제사에 참석한 가족은 총 13명이며, 이 중 10명이 확진됐다고 밝혔다. 확진자 10명 중 창원지역은 6명이며, 고양시가 4명이다.


창원 78, 79, 80번 확진자는 의창구에 함께 거주하는 가족으로 지난 18일 부친의 첫 제사 모임에 참석했다. 78번 확진자가 18일 기침과 후각 상실 증상이 나타났고, 79번은 22일 몸살, 기침 증상이 나타났다.


80번은 무증상으로, 가족 3명 모두 25일 밤 마산의료원으로 이송해 입원 치료 중이다. 81번 확진자는 성산구 거주자로, 78번 확진자의 숙모이며 22일 코막힘 증상이 있었다. 배우자는 음성이며, 자녀 1명은 검사 대기 중이다.


82번 확진자는 의창구 거주자로, 78번 확진자의 고모부다. 24일 기침, 가래 증상이 발현됐다. 배우자 역시 음성이며, 자녀 1명은 검사 대기 중이다.


83번 확진자는 의창구 거주자로 78번 확진자의 숙모다. 18일 기침, 감기몸살 증상이 나타났다. 자녀 3명 중 1명은 음성, 2명은 검사 대기 중이다.


보건당국은 확진자들의 자택과 주요 동선 경로에 대한 방역 조치를 완료했으며, 심층 역학조사를 통해 접촉자와 노출자에 대한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최영철 국장은 “지난 주말 우려했던 일이 발생했다”며 “조상의 은덕에 감사하고, 혈육 간 우애를 돈독히 하기 위한 행사이지만 이번만큼은 취소하거나 축소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영남취재본부 주철인 기자 lx90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