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76940 0092020102663676940 01 0101001 6.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03685653000 1603685668000

박정희 추도식 참석한 김종인…"여기 왜 왔냐" 현장 소란

글자크기

보수 지지자들 반발 "보수 망치지 말라"

김종인, 대답 없이 행사 마치고 퇴장해

뉴시스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41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26.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지은 문광호 기자 = 국민의힘 지도부가 26일 고(故)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41주기 추도식에 참석했다. 현장에서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둘러싸고 참석자들이 "물러가라"고 외치는 등 소란이 일기도 했다.

이날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추도식에는 김 위원장을 포함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정양석 사무총장 등 지도부 일부가 방문했다. 이들은 왼쪽 가슴에 추모의 뜻이 담긴 리본을 달았으며 검은 정장 차림에 흰색 장갑과 마스크를 착용했다.

추도사를 맡은 강창희 전 국회의장은 "만감이 교차한다. 박 전 대통령을 직접 모시고 한강의 기적을 만든 주역들은 이제 거의 다 세상을 떠났다. 그간 온갖 폄훼와 모욕이 가해졌지만 박정희 시대는 우리나라를 넘어 20세기 세계사에 깊이 아로새겨져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권력자들이 증오와 복수심에 빠져 현대사의 기억을 말살하려 한다. 그렇게 하기 위해 국민들을 편가르고 모든 제도적 권력을 장악했다. 더 이상 허물어지기 전에 나라를 살리는데 모든 기회와 힘을 모으자"고 주장하기도 했다.

강 전 국회의장의 추도사가 마무리된 후 박수가 나왔지만 김 위원장과 주 원내대표는 박수를 치지 않고 묵묵히 추도사를 들었다. 이후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조문이 예정된 주 원내대표는 다음 추도사가 진행되던 도중 자리를 빠져나왔다.

행사의 모든 순서가 끝나고 김 위원장이 퇴장을 위해 걸음을 옮길 때 소란이 벌어졌다. 자리에 있던 박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은 김 위원장을 쫓아가 "여기 왜 왔느냐", "보수를 망치지 말라", "박 전 대통령이랑 사진 찍으러 왔냐"고 비난을 쏟아냈다.

보수 유튜버 등은 김 위원장을 촬영하며 "보수를 버리자고 했는데 보수를 버리면 뭘로 할 거냐", "박근혜 대통령 석방 좀 해달라"고 항의하기도 했다. 이는 김 위원장이 그간 '탈보수'를 언급하고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에 대해 사과하겠다는 의사를 보인 데 대한 반발로 읽힌다.

김 위원장은 이에 대답하지 않고 행사장을 빠져나가 차를 타고 이동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hynot82@newsis.com, moonlit@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