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76895 1192020102663676895 04 0401001 6.2.0-RELEASE 119 연합뉴스TV 62165766 true true true false 1603685551000 1603685556000

펜스 측근도 줄감염…백악관 "코로나19 통제 안해"

글자크기
펜스 측근도 줄감염…백악관 "코로나19 통제 안해"

[앵커]

코로나19가 재확산하는 미국에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참모들이 줄줄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대통령에 이어 부통령까지 감염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백악관은 "코로나19를 통제하지 않겠다"고 밝혀 논란인데요.

워싱턴에서 이경희 특파원입니다.

[기자]

코로나19는 이미 미국 대선의 많은 부분을 바꿔놓았지만 일주일여를 앞두고 급격한 재확산이 시작되면서 더 주목받고 있습니다.

겨울로 갈수록 상황이 악화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지만 백악관은 통제하지 않겠다고 밝혀 논란입니다.

마크 메도우 백악관 비서실장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는 독감과 같은 전염성 바이러스이기 때문에 통제되지 않는 것"이라며 "우리가 해야 할 일은 치료제와 백신을 확보해 사망자를 줄이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재확산이 시작된 유럽에서 다시 봉쇄 등의 강력한 조치를 취하고 있지만, 미국은 이같은 가능성에 선을 그은 것으로 풀이됩니다.

감염 차단에 미온적이었던 백악관이 '통제하지 않겠다'는 명시적인 입장까지 내놓은 셈인데, 트럼프 대통령도 유세에서 이같은 흐름에 힘을 실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우리의 많은 위대한 회사들과 연구소들이 백신을 빠르게 개발하고 있습니다. 그것은 곧 나올 것입니다. 그렇게 되면 코로나19 대유행은 빠르게 종식될 것입니다. 어찌됐든 끝날 것입니다."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는 "백악관이 백기를 들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러스를 무시함으로써 바이러스가 사라지길 희망한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핵심 참모들이 줄줄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대통령에 이어 부통령까지 코로나19에 감염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지만 펜스 부통령은 유세 일정을 이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카멀라 해리스 민주당 부통령 후보 캠프에서 확진자가 나왔을 당시 해리스 후보가 자신은 음성판정을 받았지만 나흘간 대면 유세를 중단했던 것과는 대조적입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TV 이경희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