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76505 1192020102663676505 03 0301001 6.2.0-RELEASE 119 연합뉴스TV 63665584 true true true false 1603684765000 1603684768000

이건희 회장 빈소 조문 이틀째…정·재계 애도 이어져

글자크기
이건희 회장 빈소 조문 이틀째…정·재계 애도 이어져

[앵커]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삼성병원에는 각계 인사들이 어제부터 빈소를 방문해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함께했는데요.

현장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현재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한지이 기자, 지금도 조문 행렬이 계속 이어지고 있죠?

[기자]

네, 외부인의 출입이 철저히 통제된 상황에서 오늘도 정·재계 인사를 비롯한 많은 조문객들이 빈소를 찾고 있는데요.

입관식 이후 고인과 함께 오랫동안 일했던 전·현직 사장단도 차례대로 빈소를 들렀습니다.

재계에서는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비롯해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조동길 한솔그룹 회장 등이 오전부터 장례식장을 찾았는데요.

박 회장은 "이재용 부회장의 시대가 활짝 열리길 바라는 게 고인의 마지막 생각이 아니셨을지, 영정을 보며 그런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고, 정 회장은 "우리나라 경제계 모든 분야에서 1등 정신을 강하게 심어주신 데 대해 감사하다"며 고인을 애도했습니다.

정치권에서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롯해 같은 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양향자 최고위원,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고인을 찾았는데요.

이 대표는 "보통 사람들은 상상도 할 수 없는 탁월한 혁신을 이루고 세계적 기업으로 국가적 위상과 국민의 자존심을 높여주신 데 대해 감사하다"고 추모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삼성을 세계를 대표하는 초일류기업으로 키운 혁신 기업가셨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이 회장의 빈소에는 어젯밤 10시까지 정·재계 인사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졌는데요.

장례식 이틀째인 오늘도 조문 행렬은 오후 늦게까지 계속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앵커]

한 기자, 앞으로 장례는 어떻게 진행됩니까?

이 부분도 짚어주시죠.

[기자]

네, 장례는 고인과 유가족의 뜻에 따라 가족장으로 진행됩니다.

발인은 모레, 28일로 예정돼 있는데요.

장지는 용인에버랜드 안의 선영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삼성그룹 임직원들은 내부 시스템에 온라인 추모관을 통해 고인을 애도하고 있습니다.

한편, 삼성 측은 코로나19 상황으로 실내 50인 이상 집합이 금지되고 있다며 조화와 조문을 받지 않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삼성서울병원에서 연합뉴스TV 한지이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