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76384 1092020102663676384 04 0401001 6.2.0-RELEASE 109 KBS 63351457 false true false false 1603684568000 1603684809000

WTO 총장 유명희 견제?…日 관방 “외교상 이유로 못 밝혀”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정부가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에서 나이지리아 출신 후보를 지지하기로 방침을 굳혔다는 일본 언론 보도에 대해 즉답을 피했습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오늘(26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국제기구 선거 투표 태도에 대해서는 각국이 외교상 이유로 밝히지 않는 대처를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즉답을 피했습니다.

이어 ‘한국이 일본의 수출규제를 WTO에 제소한 것과 관련해 한국 후보가 당선되면 분쟁 해결 절차의 공정성에 영향을 줄 것으로 우려하느냐’는 취지의 질문에도 “가정의 질문, 혹은 그것을 전제로 답변하는 것은 피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가토 관방장관은 그러면서 “주요국 간 이해를 조정하는 능력, 그리고 다자간 무역체제의 유지, 강화에 적극적으로 공언할 수 있는 능력이라는 자질을 갖춘 분이 후보로 선정되기를 기대하고 있다”며 원론적인 입장만 밝혔습니다.

앞서 교도통신은 어제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일본 정부가 WTO 사무총장 선거에서 유명희 한국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아닌 나이지리아 출신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를 지지하기로 방침을 굳혔다고 보도했습니다.

WTO 사무총장은 개별 분쟁에는 관여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일본 정부는 유 본부장이 당선되는 경우 분쟁 해결 절차의 공정성에 영향이 있을 수도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교도는 전했습니다.

유 본부장은 일본이 한국 대법원의 징용 판결에 대한 사실상의 보복 조치로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강화하자 이 문제를 WTO에 제소하는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 바 있습니다.

일본 정부에는 (유 본부장이 WTO 사무총장이 되는 경우) “분쟁이 공정하게 처리될 것인지 불안이 생긴다”(외무성 관계자)고 우려하는 분위기가 강하며, 일본 정부는 WTO 사무총장 선거에 유 본부장을 포함해 8명이 출마한 올해 7월부터 오콘조이웨알라 등 아프리카 출신 후보를 지지하는 쪽으로 방향으로 조율해 왔다고 통신은 덧붙였습니다.

WTO 사무총장 선거는 규정상 투표로 결론을 낼 수 있지만, 관례적으로 합의를 중시하며 투표까지 이어진 적이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일본은 유 본부장이 다수의 지지를 확보하면 최종적으로는 그의 사무총장 취임을 수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교도는 관측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현택 기자 (news1@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