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76154 0102020102663676154 01 0101001 6.2.0-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603683822000 1603683970000

추미애 “윤석열 대신 사과할게”…의원한텐 “장관 한번 해보세요”

글자크기
26일 국회 법사위, 법무부 종합감사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법무부 대상으로 진행된 국정감사에서 자신의 사퇴를 요구하는 여론이 높다는 질의에 “의원님도 장관 한번 해 보시라”고 답했다.
서울신문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해 있다.2020. 10. 26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추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종합감사에서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야당의 사퇴 요구에 동의하지 않느냐”고 묻자 웃으면서 “뭐라고 (대답)하겠느냐”고 말했다. 장 의원이 국민의 50% 이상이 추 장관에 부정적이라는 여론조사 결과를 소개하자, 추 장관은 “군 복무를 충실히 마친 아들에 대해 언론이 무려 31만건을 보도했다. 무차별 보도하고 여론조사를 한다면 저렇겠죠. 의원님도 장관 한번 해 보십시오”라고 맞받아쳤다.

추 장관은 법사위원의 질의 자체를 지적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이 라임자산운용 수사에 대한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과 관련해 “사기범의 일방적인 편지에 의해 말도 안 되는 지휘권 발동을 한 것에 대해 책임지셔야 한다”고 하자, 추 장관은 “그러면 김봉현의 두 차례 장문의 제보가 있는데 장관이 모른체 덮어야 한다는 아니겠죠?”라고 되물었다. 답변 태도에 대해 야당 의원들이 질타하자 추 장관은 곧바로 “질의 전반이 앞뒤가 안 맞아서 드리는 말씀”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신문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 출석하기 위해 국회 본청에 들어서 승강기를 타고 있다.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추 장관은 지난 22일 진행된 윤석열 검찰총장의 발언에 대해서도 작정한 듯 입장을 밝혔다. 그는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할 검찰총장으로서 선을 넘는 발언이 있었다”며 “대단히 죄송스럽고, 지휘감독관으로서 민망하게 생각한다. 이 자리를 빌려서 송구하다는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윤 총장이 “검찰총장은 법무부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한 발언을 반박하듯 자신이 ‘지휘감독관’ 임을 다시 한번 강조한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를 지켜달라’는 뜻을 전해왔다는 윤 총장의 발언에 대해서도 “(대통령은) 절대로 정식 보고 라인을 생략한 채로 비선을 통해 메시지, 의사를 전달할 성품이 아니다”면서 “이 자리에서 확인 안 되는 이야기를 고위공직자로서 하는 것은 대단히 부적절했다”고 비판했다.

신융아 기자 yashin@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