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75885 0242020102663675885 01 0101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53204111 false true true false 1603683252000 1603683271000

윤석열에 '윽박'지르던 윤호중, 추미애에겐 너그럽다

글자크기
이데일리

윤호중 법사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국정감사 의사진행 태도가 눈길을 모으고 있다.

26일 국회에서는 법무부와 대법원·헌법재판소·감사원·법제처 등을 상대로 종합 국정감사가 열린 가운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출석했다.

이날 추 장관은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국정감사 작심 발언에 대해 “검찰총장은 법상 법무부 장관의 지휘·감독을 받는 공무원”이란 점을 다시 부각하면서 또다시 정면충돌했다.

특히 이날 의원 질의에 되도록 짧게 답하라고 수차례 강조했던 윤 총장 국감 때와는 사뭇 다른 분위기를 보여준 윤 의원의 진행 태도가 주목을 받았다.

야권에서 추 장관을 향해 맹공을 퍼붓자 추 장관은 “답변을 하겠다”며 제한된 시간 이후 답변을 이어갔다.

이에 윤 의원은 추 장관에게 “의원의 질의시간 동안에만 답변을 해야 한다”면서도 “추가로 하고 싶은 답변이 있으면 해당 의원에게 요청하지 말고 위원장에게 요청하라”고 한 뒤 자유롭게 답변 시간을 제공했다.

이데일리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의원은 추 장관 에게도 되도록 짧게 하라고 요청은 했지만, 그가 하고 싶은 말을 하는 데는 지장이 없었다.

이는 앞서 지난 22일 열린 국정감사에서 윤 의원은 윤 총장을 향해 “답을 짧게 하라”며 수차례 경고한 것과는 사뭇 다른 모습이다.

이날 윤 의원은 윤 총장에게 “의원이 질의하는데 질의시간 밖으로 답변을 장시간 하는 건 주의해 달라”며 “특히 의원이 질의하는데 중간에 끼어들어서 답변하면 질의하는 의원과 답변하는 총장이 서로 자기 말만 하게 된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이데일리

윤석열 검찰총장(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윤 의원은 26일 국감에 앞서 MBC 라디오 ‘김종배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윤 총장에 대해 “악마에게 영혼을 판 파우스트”라고 원색적으로 비판했다.

윤 의원은 “윤 총장이 국감에서 한 이야기들을 보면 사실상 지금까지 검찰개혁을 해야 한다고 부르짖어왔던, 그야말로 정치검찰이 검찰을 장악하고 해왔던 여러 가지 행태들이 있지 않나”라며 “이런 것들에 거의 모든 것을 보여줬다고 볼 수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유감스럽게 생각하는 것은 윤 총장이 국정감사에 와서 무엇을 보여줬는가, 그야말로 검찰은 ‘천상천하 유아독존’처럼 정치는 유한하고 검찰은 영원하다는 태도가 전혀 바뀌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미 검찰총장으로서 가진 권력에 취해있거나 측근이나 가족들을 지키는 데만 몰두해 있는 이런 모습을 볼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또 “총장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는 윤 총장의 발언에 대해서도 “검찰청법과 헌법 질서 자체를 부정하는 것이다”라고 했다. 그는 “검찰총장으로서 가진 권력에 취해 있거나 측근이나 가족들을 지키는 데만 몰두해 있다”고 윤 총장을 거듭 비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