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75358 0022020102663675358 01 0101001 6.2.0-RELEASE 2 중앙일보 0 true true true false 1603681559000 1603691485000

[이건희 별세]"박원순때와 달라" 비난에, 與 일제히 "큰별 졌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된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로 들어가고 있다. 상복에 검은 넥타이를 맸다. [사진기자협회 현장풀]2020.10.26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가의 위상과 국민의 자존심을, 국민의 자신감까지를 높여준 것에 대해서 감사드리고 왔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민주당 지도부가 26일 오전 이건희 삼성 회장의 빈소를 찾았다. 이 대표는 조문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 회장에 대해 “보통 사람들은 상상도 할 수 없는 탁월한 혁신의 리더십으로 삼성을 세계적 기업으로 키우셨다”며 국가와 국민을 언급했다. 전날 페이스북 추모글에서 “부정적 영향”을 거론하며 비췄던 비판적 관점은 드러내지 않았다.

이 대표는 “고인과 추억이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개인적으로 가까운 거리에서 뵌 적은 없다”고 했다. 앞으로 삼성에 대한 기대를 묻자 “이제까지 고인께서 해오신 것처럼 한국 경제를 더 높게 고양하고, 더 앞으로 발전시키면서 삼성이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기업으로 더욱 더 도약해주길 바란다”고 덕담했다.

오전 11시쯤 서울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빈소에 도착한 이 대표는 오영훈 비서실장 등과 함께 약 7~8분간 빈소에 머물렀다. 홍라희 여사와 상주인 이재용 부회장 등에게 위로의 뜻을 전했다고 한다. 자리에 동석한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이 대표는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과 주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 부회장과는 목례 후 ‘위로를 드린다’는 정도의 짧은 대화만 나눴다”고 했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과 자녀들도 곁에 있었다고 한다.

중앙일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딸 이원주, 아들 이지호 씨가 25일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로 이동하고 있다. 26일 이낙연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는 이 부회장을 빈소에서 만나 직접 위로의 말을 전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곧이어 빈소에 도착한 김태년 원내대표는 조문 후 “(이 회장은) 혁신 기업가였다. 삼성을 세계를 대표하는 초일류 기업으로 키웠고 특히 현대 산업에서 가장 필요한 반도체를 혁신의 정신으로 도전해 세계적으로 육성한 큰 공이 있다”고 말했다. 전날 민주당이 공식 추모 논평에서 “삼성은 초일류 기업을 표방했지만, 이를 위한 과정은 때때로 초법적이었다”(허영 대변인)고 쓴소리를 한 것에 대한 의견을 묻자 “아침 회의 때도 고인 서거에 대한 추모의 말씀을 드렸다”며 직접 언급을 피했다.

전날 민주당 지도부는 일부 포털 사이트, 온라인 게시판 등에서 ‘선별 추모’ 비난을 받았다. 이 대표가 이 회장 별세 소식이 전해진 직후 페이스북에 “고인께서는 고비마다 혁신의 리더십으로 변화를 이끄셨다”는 추모글을 남기면서 “고인은 재벌중심의 경제 구조를 강화하고, 노조를 불인정하는 등 부정적 영향을 끼치셨다는 점도 부인할 수 없다. 삼성은 과거의 잘못된 고리를 끊고 새롭게 태어나기를 바란다”고 적은 부분이 논란이 됐다.

“애도를 이런 식으로 표현하는 것은 안 하는 것만 못하다”, “박원순 사망 때도 이런 식으로 추모했냐”는 게시글·댓글이 많아지자 이날 민주당 지도부는 이 회장의 업적과 성과를 강조하는 데 집중했다. 김 원내대표는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세계 역사에 기록될 반도체 성공신화를 창조한 혁신 기업가의 타계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고 이건희 회장은 도전, 혁신, 인재경영으로 삼성을 초일류 기업으로 키웠고 국내 일등이 세계 1위 기업이 될 수 있다는 국민적 자부심과 글로벌 DNA를 심어줬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26일 서울 강남구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조문객들로 붐비고 있다. 여야 정치인들의 조문 행렬도 이어졌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회장 별세 이틀째인 이날 빈소에는 여야 정치인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민주당에서 이 대표와 김 원내대표 외에도 오영훈 당대표 비서실장, 양향자·염태영 최고위원, 안민석 의원 등이 조문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등 국민의힘 지도부는 오후에 조문할 계획이다. 정의당 지도부는 조문 일정을 잡지 않았다.

심새롬·김홍범 기자 saerom@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