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74935 0372020102663674935 06 0601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59457814 false true false false 1603681097000 1603681108000 popular

'라디오쇼' 조혜련 "트로트 신곡, 목사님이 작곡..수입? 두 자녀 대학+내 대학원 학비 낼 정도"[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라디오쇼' 캡처



[헤럴드POP=김은혜 기자]조혜련과 고재근이 트로트 가수로 변신했다.

26일 방송된 KBS Cool FM '라디오쇼'에서는 조혜련, 고재근이 출연했다.

조혜련은 "트로트 앨범 '사랑의 펀치'를 발매했다"라고 입을 열었다. 박명수는 "컴퓨터에 조혜련을 검색하면 수준 미달이 나온다"라고 폭로했다.

이어 박명수는 조혜련에게 "두 번째 결혼이시죠?"라고 물으며 "나에게 남편을 소개해줬는데 S 전자 부사장님인 줄 알았다. 잘생겼다"라고 전했다. 이에 조혜련은 "사람이 참 좋다. 본인 일이 있는데 박명수를 보러 왔다"라고 설명했다.

박명수는 고재근에게 "고재근이 나에게 '형 미스터트롯 어떡해요'라고 말하길래 내가 '주접떨지 말고 그냥 나가'라고 했다. 결국 좋은 성적을 거둬서 앨범을 냈다. 축하드린다"라고 말을 건넸다.

이에 고재근은 "미스터트롯 이후로 첫 앨범이다. 영탁이 직접 작곡, 작사를 했다"라고 설명했다. 박명수는 "영탁이 곡도 잘쓰고 노래를 잘한다. 락을 부르긴 하지만 트로트를 잘하면 트로트도 하는 게 아니겠는가. 너무 잘 된 것 같다"라고 전했다.

고재근은 "곡 제목은 사랑의 카우보이다. 영탁이 콘서트를 할 때 나에게 어울리는 노래가 있다고 하더라. 나에게 정말 찰떡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박명수는 "목소리가 고급스러운 목소리가 난다. 코맹맹이 소리가 안 나서 좋다"라고 답했다. 조혜련은 "트로트 가수가 아니라 정통 트로트를 하면 안 맞는 느낌이다. 락 느낌이 나니 독특한 느낌이 난다. 듣기 편하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조혜련은 "이번에 제대로 했다. 매주 노래 레슨을 받고 있다. 목표는 열린 음악회, 가요무대, 스케치북도 나가서 실력을 보여주는 것이다"라고 말하면서 "작사는 내가 했고 작곡은 김사무엘 목사님이 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부캐로 조연자를 생각했으나 의상만 비슷하게 가기로 했다"라고 덧붙였다.

헤럴드경제

'라디오쇼' 캡처



박명수는 "공식 질문이 있다. 한 달 수입은 어떻게 되는가"라고 물었다. 이에 고재근은 "콘서트가 취소 되고 한 게 없다. 선불 받은 것도 다 썼다"라고 답했다.

조혜련은 "연극, 뮤지컬 등 공연이 있었는데 코로나로 다 취소가 됐다. 음반이 나와서 분위기는 좋다. 설운도가 소속된 사무실이다. 사장님이 '긍정적이고 열심히 할 것 같다'고 하더라"라고 털어놓으며 "우리 딸, 아들이 대학생이 됐고 나도 대학원에 다닌다. 그 학비를 빌리지 않고 낼 정도는 된다. 남편 수입이 많이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조혜련의 라이브를 듣고 박명수는 "혜련아 됐다. 좋다"라고 극찬했다. 조혜련은 "노래에 코믹 요소는 없는데 내 몸 자체가 코믹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조혜련은 "골룸 분장을 후회했다"라고 밝히며 "너무 강해서 그 이상의 것이 없다. 딸, 아들이 엄마 흉내를 낸다고 골룸 흉내를 낸 적이 있다. 만감이 교차됐다"라고 고백했다.

펀치에 대해 박명수가 "이영자를 쓰러트릴 자신이 있는가"라고 묻자 조혜련은 "한 곳만 공략하면 그 언니는 쓰러진다. 권투로는 이긴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주 전에 영상을 찍으려고 이시영에게 전화를 걸었다. 이시영은 정말 권투 선수다. 링에서 붙으면 진다. 해볼 생각도 없다. 박명수는 이길 수 있다. 어퍼컷 들어가면 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혜련은 '100억을 벌었다'는 소문에 대해 "해명하고 싶다"라고 말하며 "당시 다이어트 댄스 45만 장이 팔렸다. 그 소리를 듣던 한 게스트가 '100억 정도 됐겠다'라고 말한 걸 제대로 대답하지 못했다. 그래서 오해가 쌓였다"라고 해명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