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74912 0512020102663674912 03 0305001 6.2.0-RELEASE 51 뉴스1 62442202 false true true false 1603681065000 1603681077000

정의선·이낙연·中대사…정·재계 故 이건희 회장 조문 행렬(종합)

글자크기

정의선 "1등 정신 심어주신 분"…박용만 "이재용 시대"

이낙연 "국민 자존심 높여줘"…中대사 "삼성 협력 믿어"

뉴스1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26일 서울 강남구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로 향하고 있다. 2020.10.26/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주성호 기자,권구용 기자 =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장례식이 이틀째 열리고 있는 26일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 정·재계 인사들의 조문이 본격적으로 이어지고 있다.

재계에선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비롯해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등이 오전부터 장례식장을 찾았다.

삼성에서 고인과 함께 오랫동안 일했던 전·현직 사장단도 차례대로 빈소를 들렀다.

정계에서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롯해 김태년 원내대표, 삼성전자 임원 출신인 양향자 민주당 의원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 에르신 에르친 주한 터키대사 등이 고인을 애도했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이날 오전 10시 35분쯤 장례식장에 도착했다. 박 회장은 20여분간 빈소에 머물며 이재용 부회장 등 유족을 위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이재용 부회장의 시대가 활짝 열리길 바라는 게 고인의 마지막 생각이 아니셨을지 영정을 보며 그런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뉴스1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6일 오전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 들어서고 있다. 2020.10.26/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서 오전 10시 50분쯤에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공영운 사장 등과 함께 장례식장을 찾았다. 정 회장은 10여분간 이 부회장과 유족들을 위로한 뒤 장례식장을 빠져나왔다.

기자들과 만난 정 회장은 "항상 따뜻하게 잘 해주셨다"며 "너무 훌륭하신 분이 돌아가셔서 참으로 안타깝다"고 심경을 밝혔다.

그러면서 고인에 대해서는 "우리나라 경제계에서 모든 분야에서 1등 정신을 아주 강하게 심어주신 데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애도했다. 이 부회장 체제를 맞은 삼성의 변화에 대해 정 회장은 "여러가지 좋은 쪽으로 큰 변화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밖에도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이웅열 전 코오롱 회장 등 재계 총수들이 빈소를 찾았다.

이 회장과 과거 삼성에서 오랜 기간 호흡을 맞췄던 전·현직 사장단들의 조문도 이어졌다. 권오현 전 회장을 비롯해 장충기 전 미래전략실 차장(사장), 삼성전자 반도체 사장을 지낸 황창규 전 KT 회장 등이 빈소를 찾았다.

현직 임원들 중에서는 김기남 DS부문장 부회장, 진교영 메모리사업부장, 강인엽 시스템LSI사업부장, 박학규 DS부문 경영지원실장 등 사장단이 장례식장을 들렀다. 다만 코로나19 때문에 빈소 내에 50인 이상 집합이 금지돼 사장단은 짧은 조문만 마치고 장례식장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부회장이 26일 오전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 들어서고 있다. 2020.10.26/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치권에서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태년 원대대표를 비롯해 여당 소속의 양향자, 안민석 의원이 장례식장을 찾아 고인을 애도했다. 이 대표는 이 회장에 대해 "보통 사람들은 상상도 할 수 없는 탁월한 혁신을 이루고 세계적 기업으로 국가적 위상과 국민의 자존심을 높여주신 데 대해 감사하다"고 추모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삼성의 행보에 대해 "이제까지 고인께서 해오셨듯 한국 경제를 더욱 부양하고 앞으로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기업이 되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도 "삼성을 세계를 대표하는 초일류기업으로 키웠고 현대산업에 가장 필요한 반도체를 혁신의 정신으로 도전해서 세계적으로 육성한 큰 공이 있다"고 밝혔다.

고졸 출신으로 삼성전자 상무까지 지낸 양 의원은 취재진과 만나 "손톱만한 반도체 위에 세계를 품으신 세계인이자 기술 기반 위에서 미래를 개척한 미래인"이라고 고인을 떠올렸다. 그러면서 "배움이 짧은 저에게 거지근성으로 살지 말고 주인으로 살라고 전한 말씀이 기억났다"고 덧붙였다.

국무총리를 지낸 김황식 호암재단 이사장도 빈소를 들른 뒤 기자들과 만나 "총리 시절 평창올림픽 유치때 노력을 하셨던 기억이 난다"며 "우리 제품이 세계 일류 상품이 될 수 있다는 걸 현실적으로 실현해 큰 업적이 있고 국민에게 자부심을 안겨주셨다"고 말했다.

뉴스1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6일 서울 강남구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를 나서고 있다. 2020.10.26/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외교가에서도 이 회장의 넋을 기리기 위한 발길이 이어졌다. 싱하이밍 주한 주중대사는 장례식장을 들른 뒤 취재진에게 "이건희 회장이 삼성을 잘 이끌어 세계 일류기업으로 만들었을뿐 아니라 중국과 인연도 깊다"고 심경을 전했다.

그러면서 "삼성이 이재용 부회장 지도하에 중국과 경제 협력관계를 한층 높이길 믿는다"고 전했다. 에르신 에르친 주한 터키대사도 "이 회장이 별세한 데 대해 터키 대통령을 비롯한 국민들이 모두 슬픔에 잠겨있다"고 애도했다.

장례식 이틀째인 이날은 정·재계 고위 인사들의 조문 행렬이 오후 늦게까지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재계 총수들을 비롯해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등 정치인들도 이날 빈소를 들를 것으로 보인다.

장례식 첫날이었던 지난 25일에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이 빈소를 찾은 바 있다.

한편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은 25일 향년 78세로 별세했다. 1942년 대구 출생인 고인(故人)은 1966년 동양방송에 입사한 뒤, 1979년 삼성그룹 부회장에 부임했다. 1987년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 별세 이후 삼성그룹의 2대 회장으로 올랐다.

이 회장은 이후 삼성을 '한국의 삼성'에서 '세계의 삼성'으로 변모시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취임 당시 10조원이던 매출액은 2018년 기준 387조원으로 약 39배 늘었다. 이익은 2000억원에서 72조원으로 259배, 주식은 시가총액 1조원에서 396조원으로 396배나 증가했다.

이번 장례는 4일간 가족장으로 치러지며 장지는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 내에 삼성 선영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뉴스1

권오현 삼성전자 상임고문이 26일 오전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 들어서고 있다. 2020.10.26/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ho218@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