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74843 0912020102663674843 01 0103001 6.2.0-RELEASE 91 더팩트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03680905000 1603680927000

안철수 "文대통령, '추미애 vs 윤석열' 갈등 부추기고 즐기나?

글자크기
더팩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6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충돌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정권 핵심부의 비리 의혹을 옹호하고 검찰을 무력화시키는 추 장관의 망나니 칼춤을 이대로 둘지, 추 장관을 경질해 정의를 회복시킬지 분명히 해야 한다"며 추 장관과 윤 총장 중 한 명을 선택할 것을 촉구했다. /이새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미애 행태', '대통령 방치' 보면 공수처 역할 뻔히 보인다"

[더팩트ㅣ허주열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6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수사지휘권 등을 놓고 공개적으로 충돌하는 것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장관과 총장, 두 사람 사이의 혼선과 갈등을 부추기고 즐기고 있는 건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주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윤 총장의 거침없는 답변을 들으며 속 시원해하시는 분들이 많으셨을 것이다. 많은 분이 그날 보고 느끼셨듯이 추 장관과 윤 총장은 화해할 수 있는 선을 넘어섰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그는 "국가 지도자는 국정을 운영하는 데 있어 입장이 분명하고, 논거가 정연해야 한다"며 "정부 부처 간에 혼선이 있으면 조기에 명확하게 정리해서 혼선을 줄이고 부처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게 해야 한다. 그렇지 못하면 그 혼선과 비효율의 폐해는 고스란히 국민이 떠안을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어 "수사해야 할 권력형 비리는 산더미처럼 쌓여 있는데 검찰에 족쇄를 채우는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과 대결을 지켜만 보는 대통령의 국정운영 태도는 잘못돼도 너무나 잘못된 것"이라며 "지도자는 혼선을 방치하면 안 된다. 혼선의 방치가 어떤 정치적 의도를 갖고 있는지 확인하기 어렵지만, 결국은 문 대통령의 무능과 리더십의 한계로 귀결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안 대표는 "추 장관의 지휘권 발동은 명백한 수사 방해권 발동이다. 추 장관의 행태와 이를 방치하는 문 대통령의 행태를 보면 앞으로 만들어질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무슨 짓을 할지 뻔히 보인다"며 "정권의 입맛에 맞는 사람은 비리를 저질러도 철갑을 두른 듯 결사옹위하고, 정권의 눈 밖에 난 사람은 사돈의 팔촌까지 발가벗겨 반드시 찍어 내는 정권보위부로 군림할 것이 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문 대통령은 정권 핵심부의 비리 의혹을 옹호하고 검찰을 무력화시키는 추 장관의 망나니 칼춤을 이대로 둘지, 추 장관을 경질해 정의를 회복시킬지 분명히 해야 한다"며 "반칙과 특권, 공정과 정의에 있어 대통령과 현 정권은 어떤 가치를 지향하고 추구하는지 그 정체성을 분명히 하라"고 당부했다.

sense83@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